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2971 0432021030366512971 03 0301001 6.2.6-RELEASE 43 SBS 66556097 true true false false 1614701334000

LH 직원들, 신도시 지역에 '100억 원대 땅투기' 의혹

글자크기
<앵커>

정부가 최근 경기 광명과 시흥에 7만 가구가 들어설 신도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이 신도시 조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 10여 명이 해당 지역 안에 100억 원대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참여연대와 민변이 제보를 토대로 일부 필지를 조사했더니 한국토지공사 LH 직원 14명과 가족 2명이 신규 택지 중 2만 3천여㎡를 사들인 정황을 찾아냈습니다.

일부 필지 4천㎡는 직원 4명이 공동 명의로 취득하기도 했습니다.

전체 매입금액은 100억 원대로 이 중 60억 가깝게는 한 지역 농협에서 대출받은 걸로 나타났습니다.

[이강훈 변호사/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 누구보다도 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임직원들이 신도시 예정지의 토지 투기를 앞장서서.]

해당 지역은 최근 땅값이 급등했습니다.

[시흥시 과림동 공인중개사 : 평당 150만 원에서 160만 원 선이었는데 작년 연말 들어서면서 최저가가 평당 200만 원을 찍었죠. 신도시 발표 나고는 매물도 회수될뿐더러 거래할 물건 자체가 없는 거죠.]

의혹을 받는 LH 직원들 대부분은 현재 서울, 경기 지역본부에서 토지 보상업무를 맡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LH는 문제의 14명 중 12명이 직원으로 확인돼 직무배제하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토부가 광명 시흥 신도시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한데 이어, 정세균 총리까지 유사 사례 확인을 지시하면서 3기 신도시 전체로 조사가 확대될 전망입니다.
전형우 기자(dennoch@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