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2705 0182021030366512705 05 0507002 6.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97262000

"부럽고 멋지다"…김하성 첫 안타에 박수 보낸 키움 동료들 [캠프톡톡]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고척) 김지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웅빈(25), 김혜성(22)이 미국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마수걸이 안타를 신고한 선배 김하성(26)을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하성은 2일(한국시간)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시범경기에 3번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매일경제

미국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김하성(26)이 2일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 사진(美 피오리아)=ⓒAFPBBNews = News1

김하성은 4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컵스 좌완 렉스 바르더스를 상대로 3-유간을 빠져나가는 깨끗한 안타를 때려냈다. 전날 시애틀전에서 두 차례나 외야 깊숙한 곳으로 타구를 날려 보내며 나쁘지 않은 타격감을 보였던 가운데 2경기 연속 좋은 컨디션을 과시했다.

김하성의 소식은 이날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스프링캠프 첫 청백전을 가졌던 키움 선수들 사이에서도 화제였다.

청백전에서 1홈런 3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던 김웅빈은 “(김) 하성이 형이 안타를 쳤다는 얘기를 들었다. 개인적으로 부러웠다”며 “메이저리그에서 그렇게 뛸 수 있는 선수가 몇 명 없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올 시즌 유력한 주전 유격수 후보인 김혜성은 “하성이 형과 최근에 한 번 연락을 했었다”며 “미국에서 시범경기를 시작한 이후에는 나를 귀찮아할 수도 있을 것 같아 안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혜성은 그러면서도 “유격수로서 내 롤모델은 하성이 형”이라고 강조한 뒤 “타격, 멘탈 등에 대해서 많은 걸 배웠다”고 설명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의 경우 청백전에 앞서 취재진을 통해 김하성의 소식을 전해 들었다.

홍 감독은 “한국 소식만 챙기기에도 정신이 없다. (김하성 경기) 영상이나 뉴스를 보지는 못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홍 감독은 김하성이 키움 선수들과 함께 훈련했던 스프링캠프 초반에도 김하성과 관련된 언급을 자제하는 대신 김하성의 공백을 메워야 할 젊은 유망주들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드러내고 있다. gso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