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2509 0042021030266512509 04 0401001 6.2.6-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694201000

美 한인, 램지어 규탄 확산...워싱턴서도 집회

글자크기

美 하원, 2007년 日 정부 책임 촉구 결의안 통과

워싱턴 한인 단체, 왜곡된 사실 교정·사과 요구

지난달 한인 단체들 잇따라 램지어 규탄 집회

[앵커]
위안부 역사를 왜곡한 하버드 램지어 교수에 대해 한인 단체들의 규탄 집회와 성명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각 삼일절을 맞아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도 규탄집회가 열렸습니다.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워싱턴DC 지역의 한인타운인 애넌데일 초입.

일본의 방해로 3년여 동안 떠돌던 소녀상이 지난 2019년 10월 이곳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한인 단체 회원들이 이번에는 램지어 교수를 규탄하기 위해 워싱턴 '평화의 소녀상' 앞에 모였습니다.

[한인 단체 회원들 : 위안부 할머니에게 사과하라! 램지어 교수는 거짓말을 그만하라!]

이들은 지난 2007년 미국 하원이 위안부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책임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것도 상기했습니다.

그러면서 각계 인사의 서명을 받아 램지어 교수와 하버드대, 학술지에 보내 왜곡된 사실의 교정과 사과를 요구할 계획입니다.

역사부정에 맞서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의 진실이 이번 기회에 알려지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조현숙 / 워싱턴희망나비 대표 : 우리는 램지어 교수가 즉시 자발적으로 논문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현재 몇 분 남지 않은 위안부 생존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

앞서 지난달 17일에는 동북부 지역 한인 단체들이 뉴저지주 기림비 앞에서 규탄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어 지난달 27일에는 코네티컷주에서도 소녀상 앞에서 한인들의 규탄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오는 6일 보스턴 하버드대 앞에서도 규탄집회가 예정돼 있는 등 램지어 교수와 논문을 규탄하는 한인들의 목소리는 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DC 인근 버지니아 애넌데일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