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2402 0242021030266512402 01 01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56427063 false true false false 1614692827000

CNN "北 핵무기 저장고 의심 용덕동 시설에 은폐용 구조물"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미국 CNN 방송은 2일(현지시간) 자체 입수한 위성사진을 토대로 북한이 최근 핵무기 저장고로 의심되는 평안북도 구성시 ‘용덕동 핵시설’을 은폐하는 작업을 했다고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위성사진 전문업체 막사르 테크놀로지가 지난달 11일 촬영한 위성사진을 미들베리국제연구소 전문가들이 분석한 결과, 북한은 지난 해 용덕동 핵시설에 새 구조물들을 건설했다. 이는 핵무기 저장고로 이어지는 지하터널 입구를 가리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용덕동 핵시설 위성사진을 보면 2019년 12월까지는 나란히 있는 터널 입구 2개가 보이는데, 올해 2월 사진에는 입구 대신 건물 형태의 새 구조물이 보인다. 용덕동 핵시설은 미국 정보기관들이 핵무기 저장고로 의심하는 장소다.

CNN은 이를 근거로 북한이 이미 축적한 물량을 숨기면서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점이 이번 위성사진을 통해 재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북한의 행동은 통상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점에서 일정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고 CNN은 전했다. CNN은 “미국 첩보위성의 시야를 가리려는 북한의 시도는 백악관이 (북핵문제 해결과 관련해) 외교적 방식으로 나아가고자 숙고하는 그 순간에도 자신들의 핵 프로그램은 계속되고 있음을 바이든 행정부에 상기하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일 수 있다”고 전직 정보기관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데일리

북한이 작년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미 본토를 겨냥할 수 있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