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2290 0032021030266512290 04 0401001 6.2.6-HOTFIX 3 연합뉴스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14691266000

일본서 화이자백신 맞은 60대 여성 사망…부작용 여부 확인 안돼(종합)

글자크기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60대 여성이 숨지는 첫 사례가 나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2일 미국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60대 여성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기저질환이나 알레르기 반응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지난달 26일 접종을 받고 사흘 만인 이달 1일 숨졌다.

사망자의 거주 지역과 숨지기 전의 자세한 증세는 공개되지 않았다.

후생성은 지주막하 출혈이 사망원인으로 보인다며 현 시점에선 백신 접종의 부작용인지 평가할 수 없어 인과관계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주막하 출혈은 뇌의 지주막 아래 공간에서 발생하는 출혈을 말한다.

모리오 도모히로(森尾友宏) 후생성 백신분과회 부작용 검토부회장은 "해외 접종 사례에서도 지주막하 출혈과 코로나19 백신 간에 관련이 있다고는 돼 있지 않은 것 같다"며 관련 정보를 더 수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도쿄 EPA=연합뉴스)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난달 17일 도쿄에서 한 의료종사자(왼쪽)가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일본에서는 의료계 종사자 가운데 약 4만 명의 신청을 받아 지난달 17일부터 화이자 백신으로 선행접종을 하고 있다.

이날(2일)까지 총 3만4천772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

그간 일본에서 백신 접종 부작용 사례로는 가벼운 두드러기와 오한 증세 등이 보고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의 사망 사례는 미국에서도 있었다.

교도통신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합한 약 1천380만 회의 접종 중 부작용 의심 사례가 약 7천 건 보고됐다.

이 가운데 사망한 경우가 113건이었지만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드러난 사례는 아직 없다.

한편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것이 원인이 되어 사망할 경우 의료기관의 과실 유무와 관계없이 일시금으로 유족 측에 4천420만엔(약 4억6천500만원)을 지급한다.

또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유증으로 일상생활 전반에서 보살핌이 필요한 수준인 1급 장애를 당하는 사람에게는 연간 505만6천800엔(약 5천300만원)의 장애연금을 주기로 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