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2261 0252021030266512261 01 0101001 6.2.6-HOTFIX 25 조선일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14690989000

국방위 후원금 논란 이영애 “부친도 시아버지도 6·25 참전용사”

글자크기

2일 공식 입장 발표 “남편, 군납업자도, 무기중개업자도 아냐”

조선일보

배우 이영애.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내 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이영애가 2일 “아버지와 시아버지가 6·25 참전용사”라며 “군 출신 의원에 대한 후원은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군인들에 대한 은혜에 보답하려던 것”이라고 공식 해명했다.

이영애 측 법무법인 로고스는 입장문을 통해 “이영애 남편 정호영씨가 방산업계 종사자이기 때문에 이를 염두에 두고 정치후원금을 냈다는 보도는 가짜뉴스”라고 했다.

로고스는 “이영애의 부친과 시아버지는 6·25 전쟁을 몸소 겪으신 군인들이며 참전용사”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 국방위 군 출신 의원에 대한 후원도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군인들에 대한 은혜 보답의 일환”이라며 “군 생활을 수십 년 하신 분들이라 안보 분야에 전문성이 있을 것이라는 소견에서 후원을 한 것”이라고 했다.

로고스는 “(남편) 정호영 회장은 군납업자도 아니고 무기중개업자도 아니다”라며 “정호영의 본업은 해외통신사와 인베스트먼트 관련 사업을 하고 있으며, 회사 소재는 미국 시애틀”이라고 했다. 이어 “재산 형성도 방산 무기중개가 아닌 통신사 운영 투자 등으로 일군 것으로, 매우 정상적인 것”이라며 “이러한 내용은 세무당국에서도 인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영애는) 개의치 않고 군을 계속 후원할 생각”이며 “다시 한번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참전용사와 군 장병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지난해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서 이영애가 국회 국방위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국민의힘 한기호·신원식 의원에게 각각 정치자금법상 최고액인 500만원씩 후원한 사실이 드러났다. 500만원은 정치자금법상 개인이 후원할 수 있는 최고액이다.

논란은 이영애의 남편인 정호영씨가 과거 방산업계에 종사했다는 점 때문에 불거졌다. 국회 국방위는 방위사업청 예산을 심사하기 때문에 ‘이해관계가 얽힌 이영애가 부적절한 후원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이에 이영애 측은 “이영애 부친이 6·25 참전용사 군인 가족이라 군에 대한 애착심이 있어서 계속 후원하고 있는 것”이라며 “남편 정씨는 방산업체 경영에서 떠난 지 10여년이 넘었다”고 즉각 해명한 바 있다.

◇ 이영애 측 입장 전문

최근 일부 언론에서 국회 국방위 소속 의원들께 기부한 이영애 씨의 후원금이 남편 사업을 염두에 둔 것이기에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보도하여 논란이 되었는데 보도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영애 남편 정호영은 방산업계 큰손, 방산업계 종사자, 방산업체 H사 오너, 군납 업계 관여, 정씨는 무기중개상, 군납 편의 대가 오천만원 제공 불기소처분, 배우 이영애 씨 군납업자 부인, 군납업자 부인 국방위 거액 후원금 제공”입니다.

그러나 위 보도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른 것이니 이를 인용하였거나 이와 유사한 내용의 기사를 게재하였다면 기사를 삭제하여 주셨으면 합니다. 정호영 회장은 군납업자도 아니고 무기중개업자도 아닙니다.

이러한 사실은 공정보도를 위해 국회를 담당하는 기자분께서 기사작성 시 조금의 노력을 하였다면 쉽게 알 수 있었던 것인데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한 것은 유감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인터넷에 떠도는 정호영 회장 관련기사는 개인 신상이나 재산 형성 과정 등에 많은 오류가 있으니 이를 인용하시면 가짜 뉴스가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정호영 씨의 본업은 해외 통신사와 인베스먼트 관련 사업을 하고 있으며 회사 소재는 미국 시애틀입니다. 재산 형성도 방산 무기중개가 아닌 통신사(데이콤, 하나로 통신 등) 운영 투자 등으로 일군 것으로 매우 정상적인 것입니다. 이러한 내용은 세무당국에서도 잘 인지하고 있습니다.

이영애 씨의 부친과 시아버지는 6.25 전쟁을 몸소 겪으신 군인들이며 참전용사입니다. 이영애 씨는 부친과 시아버지 같으신 군인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자유 대한민국이 존재하고 그 품 안에서 이영애씨 가족은 고맙고 행복한 삶을 산다고 했습니다.

사연이 이렇듯이 이영애 씨는 국회 국방위 군 출신 의원님들의 후원도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군인분들에 대한 은혜 보답의 일환이고 또한 군 출신 의원분들을 후원한 것은 그분들이 군 생활을 수십 년 하신 분들이라 안보 분야는 일반 국회의원들 보다 더 전문성이 있을 것 같은 소견에서 후원을 한 것이라고 합니다.

이영애 씨는 일부 언론의 옳지 않은 보도도 있었지만 개의치 않고 군을 계속 후원할 생각이며 다시 한번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참전용사와 군장병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였습니다.

끝으로 이영애 씨는 국민의 따듯한 사랑과 격려, 질책과 조언을 잘 받아들여 두 아이의 엄마와 아내로서 부족함을 깨우쳐 더욱 겸손한 자세로 타의 모범이 되는 생활을 할 것이라 했고 이번 논란으로 팬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