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1916 1082021030266511916 06 0602001 6.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87893000 related

오대환 "후배 김동욱, 스타 돼서 질투 났다…주인공vs멀티맨" (비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비디오스타' 오대환이 후배 김동욱이 스타가 돼서 질투가 났다고 고백했다.

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오대환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특집으로 배우 오대환, 이정진, 오윤아가 출연했다.

이날 오대환은 이정진, 오윤아와 함께 등장했다. 이정진은 "부탁할 때만 연락 오는 친구가 있지 않냐. 그냥 필요에 의해서 만나는 간계? 절친이라면 저번 주에 봤다고 해야 하지 않냐. 2년 됐다. '시골경찰' 촬영할 때 보고 지금 처음 본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윤아는 "그런데도 미운 사람이 있고, 들어주는 사람이 있지 않냐. 오대환 씨에겐 내 솔직한 이야기를 다 할 수 있다. 진중하고, 가식이 없다"라며 오대환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대환은 토크 트라우마가 있다고 고백했다. 오대환은 "이금희 아나운서가 제 연극을 보고 잘한다고 하시면서 '아침마당'에 초대해주셨다. 전 그런 자리가 처음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오대환은 "주제가 부모님께 했던 선물이었는데, 제가 고등학생 때 일용직을 해서 엄마 속옷을 샀던 걸 말했다. 근데 그땐 '엄마 브라자랑 팬티를 선물해줬다'라고 말했다"라며 당시 했던 말을 그대로 했다. 당시 소속사 대표가 '아침 공영방송에서 그게 웬 말이냐'고 했다고. 이를 들은 MC들은 지금 예능에선 재미있다고 말하며 트라우마를 극복하라고 했다. 오대환은 다시 한번 외치며 '브라자'가 적힌 풍선을 터뜨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오대환은 연기에 관해 밝혔다. 애드리브에 강하다는 오대환은 "습득력이 느려서 대사를 잘 못외웠다. 그래서 애드리브가 발전하게 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오대환은 무명 시절 '나도 김동욱처럼 되고 싶다'라고 생각했다고. 오대환은 "같이 학교를 다녔다. 제 후배인데, 수업을 같이 들어서 동기나 마찬가지다. 형, 동생 지나다가 어느 순간 스타가 됐다.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잘 될 땐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근데 '국가대표' 영화도 잘 되더라. 그때부턴 질투가 나더라. 그 시기에 같은 뮤지컬을 하고 있었다. 동욱이는 주인공이고, 전 멀티맨이었다. 전 여러 일을 하는데, 동욱이는 노래를 부르더라"라고 밝혔다.

오대환은 "그때 동욱이가 솔로곡을 부르는 장면이 있었다. 분장실이 무대 바로 뒤라 다 들렸다. 동욱이가 노래를 부르는데, 제가 방귀를 크게 뀌었다. 동욱이는 대환이 형이라고 생각했는데, 객석에서 동욱이 형으로 오해했다. 얼굴이 빨개졌고 해명하고 싶었다고 한다. 너무 창피해서 절 때리고 싶었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