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1871 1212021030266511871 02 0201001 6.2.6-HOTFIX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14687597000

매입한 땅마다 묘목 '빼곡'…주민들 "보상금 노린 투기"

글자크기
[앵커]
저희 취재진이 투기 의혹이 불거진 장소에 가봤는데 공통점이 발견됐습니다. 매입한 땅에 어린 나무들이 빼곡히 심어져 있었습니다. 토지 보상을 노린 전형적인 부동산 투기 수법입니다. 여기에 가담한 직원들은 전체 매입 금액의 절반 이상을 은행 대출로 충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준영 기자가 그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소유주 가운데 LH직원 명의가 들어가 있다는 의혹이 불거진 땅입니다. 토지등기부엔 밭인데, 묘목이 빼곡히 들어차 있습니다.

주민
"나무가 심겨져 있으면 (돈을) 좀 더 준다고 하대"

5000제곱미터 크기의 이 땅은 국토부 신도시 발표 1년 전인 지난해 2월 거래됐습니다.

참여연대와 민변 측은 공동명의자 7명 가운데 LH 임직원이 5명, 임직원 가족이 1명인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차로 10여분 거리에 있는 또다른 땅, 2019년 6월 거래됐는데, 공동 명의자 6명 중 LH 임직원과 이름이 일치하는 인물은 5명이었습니다.

이곳에도 보상을 노린 듯한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허리정도까지 오는 어린나무로 보이는 식물이 이처럼 빽빽하게 심어져 있습니다.

지역민들은 땅 주인이 누군지조차 몰랐다고 합니다.

주민
"이 땅을 누가 한 2년이나 3년 전에 산 거 같은데"

사전투기 의혹에 연루된 LH 임직원 중 일부는 신도시 지역 땅을 사들인 사실은 인정했지만, 사전투기 가능성은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A씨 / 땅 매입 LH 직원
"일반인 누구나 다 접근할 수 있는 정보고 부동산에서 그냥 시세대로 다 매입을"

참여연대와 민변 측은 LH공사 직원들이 농지 매입을 위해 영농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했을 가능성도 제기했습니다.

또, 전체 100억원대 토지 매입자금 중 절반 이상인 58억원을 대출로 조달한 것도 검증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TV조선 정준영입니다.

정준영 기자(jun88@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