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1583 0532021030266511583 08 0801001 6.2.6-RELEASE 53 노컷뉴스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4686218000

카카오 "동료 평가 방식 개선할 것", 직원들은 "글쎄"…갈등 여전

글자크기

2일 인사평가 관련 전직원 대상 '오픈톡' 개최…"직장 내 괴롭힘 단호히 대처" 약속

노조 "대화의 장은 만들었지만, 원론적인 입장에 그쳐"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제주 카카오 본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인사평가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가 2일 직원들과의 대화 자리를 마련해 "평가 방식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동료 평가의 장점은 유지하면서 표현 방식은 직원들이 심리적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바꾸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갈등을 봉합시키기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다. "구체적인 대안 없이 원론적 입장만 되풀이했다"는 게 직원들의 입장이다.

카카오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에서 12시 30분까지 약 두시간 동안 직원들이 느끼는 문제를 공유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오픈톡'을 진행했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와 김정우 전략인사실장 등이 참석해 회사 평가제도와 보상, 조직문화, 직장 내 괴롭힘 등의 이슈에 관해 직원들과 의견을 나눴다. 본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는 선착순 100명의 크루가 화상회의 방식으로 참석하고 카카오TV로 생중계됐다.

카카오 측은 "여러 아젠다에 대해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로, 평가 방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직장 내 괴롭힘에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평가 논란은 지난 17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유서 형식의 글을 한 직원이 올리면서 불거졌다. 이튿날 '카카오의 인사평가는 살인'이라는 추가 글이 올라오며 논란은 더 커졌다.

노컷뉴스

스마트이미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가 된 부분은 동료들의 '다면평가' 가운데 '리뷰 대상자와 다시 함께 일하시겠습니까?'라는 항목이다. 해당 항목 답변으로는 △함께 일하기 싫음 상관없음 △ 함께 일하고 싶음의 응답자가 몇 명인지, 또 회사 평균과 대비해 나와 일하기 싫어하는 동료가 얼마나 많은지도 보여준다.

직원들은 이러한 데이터를 당사자에 낱낱이 공개하는 게 잔인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도 직원들은 문제가 된 동료평가 시스템과 회사의 보상 체계를 개선해달라는 의견을 다수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카카오 경영진은 "인사평가 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직장 내 괴롭힘에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직원들의 집중 포화를 맞은 동료·상향 평가의 경우, 제도의 장점은 유지하면서 표현 방식은 크루들이 심리적 안정감과 긍정적 인식을 주는 쪽으로 개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직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기 위한 논의 테이블을 운영하고 별도의 설문 조사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평가·보상에 대한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소통하겠다고도 약속했다.

그러나 카카오가 거듭 진화에 나섰지만 갈등을 봉합시키지 못한 모양새다. 카카오 노조 측은 "구체적인 대안 없이 원론적 입장만 되풀이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앞서 김범수 의장은 지난달 25일 자신의 재산 기부 방안에 대한 사내 간담회에서 직접 소통에 나섰다. 김 의장은 "이번 이슈는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그러나 평가·보상에 대한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아 직원들의 불만을 잠재우기에는 미흡했다는 반응이 나왔다.

노컷뉴스

카카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과급을 비롯해 조직 전체에 대한 보상이 부족하다는 불만도 제기됐다. 카카오는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특수로 지난 한해 영업이익 4천억 원을 올리는 등 사상 최대 실적을 낸 바 있다.

카카오 노조는 "보상과 관련해 회사의 직원별 상담이 잘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의견들과 함께 인센티브 기준과 같은 정보공개가 필요하다는 문제제기가 있었다"면서 "조만간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협의를 사측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승욱 카카오 노조 지회장은 "회사가 직원들과 대화의 장을 만들긴 했지만 명확한 답변을 주는 자리는 아니었다"면서 "의견 수렴이 필요한 단계는 이미 지났음에도 회사는 원론적인 입장에 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카카오 직원은 해당 인사평가 문항이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하는지 조사해달라며 고용노동부에 근로 감독 청원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