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10140 0242021030266510140 01 01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14679238000

김남국, 윤석열 향해 "임기 얼마 안남기고 직을 거나..우습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권의 수사·기소 분리방안 추진에 반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의원은 2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임기를 불과 몇 개월 남겨 놓지 않고 직을 건다고 하면 그건 우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의 임기는 올해 7월까지다.

이날 김 의원은 “잘못된 수사에 대해 분명 검찰총장이 책임을 지고 사과를 한다거나 물러날 시기들이 국면마다 있었다”며 “명운을 건다는 게 얼마나 의미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진심도 별로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라며 “과거 윤 총장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수사 기소 분리에 대해 매우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찬성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제 와서 직을 걸고 반대한다고 하면, 그때는 검찰 총장 하고 싶어서 수사기소 분리에 대해서 찬성하고 끝나려고 하니 반대한다고 하면, 결국 그 진심과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1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 추진과 관련해 “단순히 검찰 조직이 아니라 70여 년 형사사법시스템을 파괴하는 졸속 입법이다. 힘 있는 세력들에게 치외법권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여권이 추진 중인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입법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그는 “직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며 “갖은 압력에도 검찰이 굽히지 않으니 칼을 빼앗고 쫓아내려 한다. 원칙대로 뚜벅뚜벅 길을 걸으니 아예 포크레인을 끌어와 길을 파내려 하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국민들께서 졸속 입법이 이뤄지지 않도록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시길 부탁드린다. 올바른 여론의 형성만을 기다릴 뿐이다”라며 국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