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6496658 0092021030266496658 04 0401001 world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55403000

日언론, 문대통령 3·1절 기념사 "美 의식해 대일 유화 자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03.01.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일본 언론은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에 대해 유화 자세를 나타낸 것은 한미일 연대를 중시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을 내놨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사설에서 "문 대통령이 이번 연설에서 한일관계의 문제와 갈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대일비판을 억제했다"며 "한일 관계가 개선되지 않으면 한미 관계를 비롯한 한국의 외교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인식한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어 "바이든 미 행정부는 한미일 연대로 북한의 위협에 대처한다는 방침"이라며 "(미 정부가 한국에) 한일관계 개선을 촉구하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사태의 타개를 희망한다면 징용공(징용 피해자) 및 위안부를 둘러싼 문제에 대해 성실하고 구체적인 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문 대통령이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이 한일, 남북, 북일, 북미의 대화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낸 데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건 남북관계 진전에 대한 성과가 부족한 가운데 올림픽 외교를 돌파구로 삼고 싶다는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안정에 기여한다면 올림픽을 무대로 한 대화는 환영할 수 있지만, 유화 무드의 연출에 이용 되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아사히신문은 한일의 협력은 동아시아의 안정과 공동 발전, 그리고 한미일의 협력에 도움이 된다고 한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서울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은 한국에 한일관계의 개선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어, 동맹과 국제공조를 중시하는 바이든 정권의 의향이 담긴 발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의 이번 기념사에 대해 위안부 소송은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을 유지했지만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도 기대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일본 측이 요구하는 해결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은 다루지 않았지만, 내정 등의 영향을 고려해 일단은관계 악화는 피하겠다는 방침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문 대통령이 역사 문제에 대해 언제라도 일본 정부와 마주보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지만, 양국간 현안인 징용 및 위안부 소송을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년 대선의 전초전으로 주목받는 서울과 부산 시장 선거를 4월에 앞두고 있어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데 그친 모양새"라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