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80704 0232021030166480704 04 0402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89899000

아웅산 수치, 하루 새 2개 혐의 추가… 군정 '정치적 제거' 가속화

글자크기

선동·전기통신법 위반 추가…수출입법·자연재해관리법 위반 등 총 4개 혐의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에 대해 하루에만 두 가지 범죄 혐의가 추가되면서 그에 대한 군부의 '정치적 제거' 작업이 본격화하고 있다.


AFP 통신 등은 1일 수치 고문이 수도 네피도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법원 심리에 출석했다고 변호인을 인용해 보도했다. 수치 고문은 쿠데타가 일어난 지난달 1일부터 네피도의 자택에 가택 연금돼왔다.


변호인은 수치 고문이 살은 좀 빠졌지만 건강해 보였다면서 수치 고문이 자신의 변호인단을 만나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수치 고문의 모습이 화상을 통해서지만 변호인에게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변호인은 수치 고문이 이날 심리를 앞두고 수치 고문이 또 다른 혐의로 기소됐다며, 이는 불안이나 공포를 야기하는 정보의 발표 또는 게재를 금지하는 법을 어긴 혐의와 관련됐다고 설명했다.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는 이와 관련해 수치 고문이 선동 혐의로 추가로 기소됐다고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소속 변호인 중 한 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변호인은 또 수치 고문이 전기통신법 위반으로도 기소됐다고 덧붙였다. 이는 전자기기 사용 면허증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인은 킨 마웅 조는 네피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치 고문이 얼마나 더 많은 혐의를 받게 될지 확실히 말할 수 없다"면서 "지금 이나라에서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수치 고문은 앞서 지난달 3일에 불법 워키토키를 사용한 혐의(수출입법 위반)로 기소됐고, 16일에는 코로나19 예방 조치를 지키지 않은 혐의(자연재해관리법 위반)로 다시 기소됐다. 변호인은 다음 화상심리는 오는 15일로 예정됐다고 덧붙였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