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80511 0372021030166480511 06 06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14589143000 related

'학폭 의혹' 최예빈 측 "본인·지인 확인 결과 사실무근..법적 조치 할 것"[전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최예빈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최예빈이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1일 최예빈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최예빈과 관련해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최초 글이 게시된 후 가장 먼저 배우 본인에게 사실 확인을 했다. 확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게 됐다.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 하였으나 모두 글과 다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악성 루머 유포자에게 법적 조치 취할 것을 예고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학교 시절 최예빈에게 욕설을 듣고 왕따를 당했다며 학폭 의혹을 제기한 글이 게재됐다.

한편 최예빈은 SBS '펜트하우스2'에서 하은별 역으로 출연 중이다.

이하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제이와이드컴퍼니입니다.

앞서 배우 최예빈과 관련해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배우 최예빈과 관련하여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최초 글이 게시된 후 해당 내용을 인지하게 되었고, 가장 먼저 배우 본인 에게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확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기억만으로 명확히 확인 할 수 없다 판단하여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 하였으나 모두 게시된 글의 내용과 다름을 확인하였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더불어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과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공유하는 유포자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또한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