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80183 0372021030166480183 04 04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87963000

“병 고쳐주겠다” 스리랑카서 퇴마의식 중 9세 소녀 사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스리랑카에서 악령을 쫓아내기 위한 퇴마의식을 받던 9세 소녀가 사망했다.



1일 뉴스퍼스트에 따르면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동쪽으로 33㎞ 떨어진 비야가마 지역 작은 마을에서 퇴마 의식(exorcism) 끝에 9세 소녀를 숨지게 한 혐의로 어머니와 퇴마사가 체포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날 현지 경찰은 “아이 어머니가 딸이 악마에 홀렸다며 퇴마사의 집으로 데려갔다”며 “퇴마사는 아이에게 기름을 바르고 정신을 잃을 때까지 반복해서 때렸다”고 발표했다.

이어 “아이가 사흘 연속 매를 맞다 어제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긴 뒤 사망했다”며 “시신을 부검하는 한편 여성 퇴마사와 이를 도운 아이 어머니를 체포했다”고 덧붙였다.

현지 경찰은 이들이 회초리로 계속해서 아이를 때렸고, 최소 5개의 회초리가 부러진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퇴마사를 자처한 여성이 최근 몇 달간 여러 명에게 퇴마 의식을 행한 것으로 보고 나머지 피해자를 찾고 있다.

스리랑카에서는 병을 고친다며 아주 오래 전부터 퇴마 의식이 행해졌고, 이러한 과정에서 환자들이 목숨을 잃는 사례가 반복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