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80155 0182021030166480155 05 0506001 6.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87745000

손흥민 삼일절 'K' 세리머니

글자크기
매일경제

첫 도움을 기록한 뒤 손으로 `K`자를 만들어 보인 손흥민. [사진 제공 = 토트넘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쉽게 골은 터지지 않았다. 하지만 결정적인 득점에 대한 환상적인 도움을 2개나 기록한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은 경기 종료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이 발표한 경기 MVP '킹 오브 더 매치' 투표에서 55.3%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손세이셔널'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EPL 26라운드 번리와의 홈 경기에서 개러스 베일에게 두 차례나 결정적인 패스를 하는 등 맹활약을 펼쳐 팀의 4대0 대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11승6무8패(승점 39)로 시즌 8위에 올랐고 손흥민은 이날 도움 2개를 추가하며 리그에서 13골·8도움, 올 시즌 공식경기에서 총 18골·15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이날은 손흥민의 삼일절 'K' 세리머니에 관심이 모였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68초 만에 상대 수비라인을 뚫고 쇄도하는 베일을 향해 패스를 찔러 넣었고 베일은 가볍게 골문을 열었다. 이후 손흥민은 베일과 함께 세리머니를 펼치며 손가락으로 K자를 만들어 보였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뒤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K' 세리머니가 코리아를 의미했다고 답했다. 손흥민은 앞선 경기에서는 도움을 기록한 뒤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W' 세리머니를 펼친 바 있다. 이후 해리 케인과 루카스 모라가 1골씩 더 추가해 팀이 3대0으로 앞선 후반 10분, 손흥민은 또다시 베일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건넸고 베일은 이를 놓치지 않고 골망을 흔들었다.

'킹오브더매치'는 손흥민의 몫이었다. 이날 경기 종료 후 EPL 사무국이 발표한 경기 MVP '킹오브더매치' 투표에선 손흥민이 팬 55.3%의 지지 속에 1위에 올랐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