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79999 0782021030166479999 03 0302003 6.2.6-HOTFIX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87193000

대출 금리 0.6%P 껑충…영끌·빚투족 어쩌나

글자크기
은행 “당국, 가계부채 축소 압박”
대출규제·美 국채 급등 맞물려
차주마다 DSR 40% 일괄 추진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중은행의 대출 금리가 최근 6개월 사이 0.6%포인트(p) 올랐다.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와 미국 국채 금리 급등이 맞물리면서다. 이에 따라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서 투자)ㆍ빚투(빚내서 투자)족의 부담이 더 커질 전망이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은행의 지난달 25일 기준 1등급 대상 1년 만기 신용대출 금리는 연 2.59~3.65%다. 지난해 7월 말 1.99~3.51%였던 수준과 비교하면 0.14~0.6%p 오른 것이다. 한국은행이 매달 발표하는 가계대출 가중평균 금리도 상승세다. 신규 취급액 기준 가계대출 평균 금리는 올 1월 2.83%로 지난해 8월(연 2.55%)부터 5개월 연속 오르고 있다. 같은 기간 신용대출 평균 금리는 2.86%에서 3.46%로 0.5%p 올랐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오르기는 마찬가지다. 지난달 25일 기준 4대 은행(KB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은행에)의 신규 취급액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34~3.95%다. 지난해 7월 2.25~3.95%와 비교해 최저 금리는 0.09%p 상승했다.

금리가 오르는 현상은 금융당국의 압박과 미국 국채 금리의 상승으로 풀이된다. 은행들은 지난해부터 가계부채를 줄이라는 금융당국의 말에 우대 금리를 축소하거나 대출 한도를 줄이는 방식으로 신용 관리에 나섰다. 여기에 미국 국채 금리가 급등하면서 주요국 국채 금리가 올라 우리 대출 금리까지 뛴 것이다.

금리가 오름에 따라 새로 대출을 받는 사람은 물론 기존에 대출을 갖고 있던 사람의 이자 부담은 커질 전망이다. 신용대출과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은 3~6개월의 약정한 기간이 지나면 금리를 다시 조정하는 이유에서다.

금융위원회는 가중된 가계부채 부담을 관리하기 위해 다음 달 중으로 강화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DSR은 금융기관이 대출을 심사할 때 차주의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카드론 등 모든 금융권 대출 원리금을 따져 소득 대비 상환 부담을 판단하는 지표다.

금융위의 가계부채 관리 방안은 각 차주에게 일괄적으로 DSR 40%를 적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기존에는 은행이 모든 고객을 합해 DSR 평균 40%만 관리하면 돼 일부 차주는 DSR 40%가 넘는 대출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다음 달 관리 방안이 발표됨에 따라 대개의 금융 소비자들은 DSR 40%가 넘는 대출을 받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금융위는 규제 적용 시점 이전에 대출을 받은 차주에게 DSR 40%를 소급해서 적용하지는 않는다는 계획이다. 또 상대적으로 소득이 낮은 청년층을 고려해 이들에게는 40%보다 완화된 기준을 적용할 전망이다

[이투데이/문수빈 기자(bea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