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79389 0372021030166479389 06 0601001 6.2.6-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84732000 related

[단독]'펜트하우스 하은별' 최예빈, 학폭 피해자 등장 "내 귀에 죽으라고 욕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최예빈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최예빈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예빈에게 학폭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 글이 게재됐다. A씨는 글과 함께 중학교 졸업앨범, 학생증, 성적증명서, 중학교 시절 친구와 나눈 대화 메시지를 인증했다.

폭로글에 따르면, A씨는 "친구네 집에서 티비를 보는데 요즘 유행한다는 드라마에 네가 나왔다. 극 중 상대한테 화내는 모습 보니까 나한테 하던 모습이랑 똑같아서 너인 걸 알았다"고 했다.

이어 "중학교 1학년 시작한 날 전학 와서 나보고 성격 좋아보인다며 친구하자고 다가왔을 때, 착하고 순진한 친구라고 생각해서 나는 너한테 내 친한 친구들도 다 소개해주고 그랬다. 그런데 너 내 제일 친한 친구랑 합심해서 나 왕따 시켰잖아"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나랑 제일 친했던 친구는 걔 초등학교 때 왕따 당할 뻔한 걸 내가 같이 왕따 당하면서까지 친한 친구로 지냈는데. 네가 무슨 말을 어떻게 했길래 바로 다음날 없는 사람인 것처럼 나 무시해버리던데?"라고 전했다.

또 A씨는 "아직도 날 그렇게 괴롭힌 이유를 하나도 모르겠다. 너랑 같은 반인 적도 없어서 최대한 피해다니고 복도로 안 나갔는데, 복도에 정수기 물 뜨러 가는 내 귀에다가 '죽으라고 시XX아. 학교 왜 나오냐'고 욕했다. 그래서 나 이어폰 끼고 다녔다"고 했다.

이어 "너네 무리가 일진이고 애들 삥 뜯고 때리는 그런 애들은 아니였어도 학교에서 제일 영향력 있는 무리였다. 그렇게 중학교 내내 괴롭혀놓고 중 3때 나한테 문자로 사과했잖아. 그것도 네가 원해서도 아니고 남이 시켜서"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A씨는 20대 중반이 된 지금까지도 괴롭힘 당한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하며 "드라마에 나오는 너 보고 나서 몇날며칠을 악몽 꿨다. 나한테 하던 그 표정, 말투, 비꼬는 표정 똑같이 영상으로 보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는다"라며 사과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최예빈은 SBS '펜트하우스2'에서 하은별 역으로 출연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