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79339 0142021030166479339 04 0401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84486000

미얀마 '피의 일요일'...美 등 국제사회 추가 제재 경고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22일 미얀마 양곤 시내의 한 교차로에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대가 모여들고 있다. 군사 정권의 유혈진압 위협에도 미얀마 전역에서 총파업이 벌어져 수백만 명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얀마 군경의 무력 사용으로 쿠데타 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이른바 '피의 일요일'이다.

미국과 유엔 등 국제사회는 추가 대응에 나설 것을 경고한 상태다. 미얀마 사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유엔인권사무소는 지난 2월 28일(현지시간) 미얀마 군경이 수도 양곤을 비롯해 전국에서 펼쳐진 쿠데타 반대 시위를 무력으로 제압, 시위 참가자 가운데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미얀마 군경이 군중에 실탄을 발사, 이같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사무소 측은 전했다. 라비나 샴다사니 유엔인권사무소 대변인은 "미얀마 시위에서 고조되는 폭력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평화 시위자들에 대한 폭력을 즉각 중단하라고 군부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샴다사니 대변인은 "미얀마인들은 평화롭게 집회를 열어 민주주의 복원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군경은 이 같은 근본적 권리를 반드시 지켜줘야 하고 폭력적인 유혈 진압으로 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확한 사망 경위와 규모가 확인되지 않는 가운데 사망자가 유엔이나 미얀마 정부 집계보다 많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미얀마 독립 언론사 버마의민주소리(DVB)는 유엔인권사무소 발표보다 많은 약 29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의사는 양곤에서 열린 쿠데타 규탄 시위에 참여한 남성이 가슴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말했다.

미얀마 시민들은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번 사태를 '피의 일요일'이라 칭하고, 총 맞은 시민 사진과 동영상을 속속 SNS에 올리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했다.

미얀마 정치범지원연합(AAPP)는 이날 1000명이 붙잡힌 것으로 파악했다. 이로써 쿠데타 이후 체포·기소되거나 형을 선고받은 시민의 수가 1132명 이상으로 늘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 중에는 미국 언론사인 AP의 소속 기자인 테인 조(32)도 취재 도중 체포됐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총선에 부정이 있었음에도 문민정부가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켰다. 군부가 정권을 잡은 지 한 달이 지나면서 국내외 압박이 커지고 있지만 군사정권은 오히려 강경 대응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유엔 등은 이번 유혈사태와 관련 추가 제재 가능성을 경고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성명에서 "미얀마인들을 향한 우리의 지지를 강화하기 위해 인도, 태평양 지역과 전세계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력을 계속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최근 쿠데타 및 폭력 발생에 책임이 있는 자들에게 대가를 부과하기 위한 추가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미 재무부는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을 포함해 미얀마 군부 인사들에게 자산 동결 등 제재를 부과했다.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도 "EU가 즉각 이런 상황 전개에 대응해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며 제재가 임박했음을 예고했다.

#미얀마 #미얀마쿠데타 #미얀마쿠데타반대시위 #피의일요일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