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74673 0142021030166474673 08 0801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14568274000

SKT, 두뇌톡톡 치매 예방 효과 국제 학술지 게재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SK텔레콤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준영 교수 연구팀과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활용한 기억훈련 프로그램이 노년층 인지기능 향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논문이 세계적 권위의 국제 학술지에 게재됐다고 1일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두뇌톡톡 이용 어르신 인지능력 개선 결과 인포그래픽.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논문은 의료정보학·헬스케어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인 JMIR에 최근 게재됐다. 연구팀은 2019년 10월부터 2020년 2월까지 8주간 60세 이상 어르신 80명을 대상으로 하루 3회 두뇌톡톡을 이용한 집단과 이용하지 않은 집단의 인지능력을 비교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두뇌톡톡을 이용한 어르신들의 기억 장애 진단 척도인 장기기억력, 언어유창성, 작업기억력 관련 인지능력 수치가 각각 13%, 11.4%, 15.5% 향상됐다. 언어유창성은 사고유연성과 밀접한 관계가 있고 작업기억력은 학습과 집행기능에 영향을 주는 일종의 단기기억이다.

이 교수 팀은 두뇌톡톡이 국내외에서 치매 예방과 관리에 활용되는 대면 메타기억훈련과 유사한 효과가 있고, 이는 기존 오프라인 훈련처럼 치매 발현율을 30% 이상 낮출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AI 스피커 기반 기억훈련 프로그램이 치매 예방에 미치는 효과를 확인한 논문으로서 세계적 수준의 학술지에 게재돼 처음으로 의학적으로 검증을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AI 스피커는 이른 아침이나 늦은 밤에도 이용 가능하고 콘텐츠 업데이트도 용이하다. 병환 등으로 훈련기관 직접 방문이 어려운 어르신들도 활용할 수 있으며 전문인력과 시설이 부족한 지역에 보급해 시공간적 제약을 극복할 수 있다는 강점도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이 교수 연구팀이 설립한 디지털치료 스타트업 이모코그와의 협업을 통해 두뇌톡톡 고도화와 대중화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현재 지방자치단체들과 연계해 취약계층 어르신 약 8000명을 대상으로 AI 돌봄 서비스의 일환인 두뇌톡톡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지난해 8월부터는 AI 기반 시니어 특화 서비스 누구 오팔을 통해 유료 이용을 원하는 고객들에게도 제공하고 있다.

이 교수는 "두뇌톡톡은 AI 스피커를 통해 일상 속에서 손쉽게 활용 가능하고 보급도 용이해 치매 예방 및 관리에 소요되는 사회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유웅환 SK텔레콤 ESG혁신그룹장은 "SK텔레콤의 AI 기술과 ICT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회 곳곳의 애로사항을 해소해 고객의 건강을 지키고 사회안전망 확충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