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73929 0092021030166473929 01 0101001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566440000

文대통령 "日과 언제든 대화…미래지향 발전에 힘 쏟아야"(종합)

글자크기

"역지사지로 머리 맞대면 과거 문제 얼마든지 해결"

"도쿄올림픽 한일, 남북, 북미 간 대화 기회 될 수도"

"피해자 중심주의로 해결책 모색…명예 회복 최선"

"한일 협력 계속…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될 것"

"코로나 위협에 굴복 안해…3·1 운동 정신 살아 숨셔"

"11월까지 집단면역…백신접종에 적극 협력 해달라"

"北,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 기대…평화 노력 지속"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2021.03.01.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되어 있다"며 적극적인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거행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기념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역지사지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또 "한일 양국은 과거와 미래를 동시에 바라보며 함께 걷고 있다"며 "올해 열리게 될 도쿄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의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며 "나아가 한일 양국이 코로나로 타격받은 경제를 회복하고, 더 굳건한 협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질서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한일문제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서 해결 재확인한 文

3·1절 기념사에선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에서 한일 관계 해결 모색이라는 기존의 원칙이 재확인됐다.

문 대통령은 "100년이 지난 지금, 한일 양국은 경제, 문화,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 되었다"며 "우리가 넘어야 할 유일한 장애물은, 때때로 과거의 문제를 미래의 문제와 분리하지 못하고 뒤섞음으로써, 미래의 발전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면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과거의 잘못에서 교훈을 얻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며, 오히려 국제사회에서 존중받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과거 식민지의 수치스러운 역사와 동족상잔의 전쟁을 치렀던 아픈 역사를 결코 잊지 않고 교훈을 얻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03.01.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한일 양국의 협력과 미래발전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양국 협력은 두 나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지금은 코로나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야 할 때"라며 "이웃나라 간의 협력이 지금처럼 중요한 때가 없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했다.

3·1독립운동→코로나19 국난 극복 정신으로…"백신 접종에 적극 협력"

기념식이 열린 탑골공원은 3·1독립운동이 시작된 역사적 현장으로, 만세운동과 독립선언서 낭독이 있었던 3·1 운동의 발상지다.

102년 전 일제의 식민 지배에서 벗어나 독립돼야 한다는 것을 세계만방에 고했던 정신을 되살려, 세계적인 선도국가로 도약하겠다는 도전을 세계 만방에 선언한다는 의미가 담겼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국내·외 독립운동가 후손과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이어받아 코로나19 국난 극복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3·1독립운동은 식민지배의 수탈로부터 민족의 삶을 회복하기 위해 온 국민이 함께 한 운동이었다"며 "100년의 긴 세월이 흘렀지만, 국난에 함께 맞서는 우리 국민들의 헌신과 저력은 한결같다. 한 해를 넘긴 코로나의 위협에 우리는 굴복하지 않았다"고 평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1.03.01.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지금 이웃을 위해 매일 아침 마스크를 챙겨 쓰는 국민의 손길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국민들의 가슴 깊은 곳에도 국난 극복을 위해 함께한 3·1독립운동의 정신이 살아 숨 쉬고 있다"며 국민 자긍심을 고취했다.

또 "이웃을 위해 인내하고 희생해온 국민들과, 지금 이 순간에도 격리병동에서 일하는 의료진들의 노력으로 코로나와의 기나긴 싸움도 이제 끝이 보이고 있다"며 "충분한 물량의 백신과 특수 주사기가 확보되었고, 계획대로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끝까지 방역에 최선을 다하며, 국민 한 분 한 분이 모두 코로나로부터 안전할 수 있을 때까지 백신 접종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다음 겨울에 접어드는 11월까지 집단 면역을 이룰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백신 불신을 조장하는 가짜뉴스를 경계해주시고 백신접종에 적극 협력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文대통령 "G7 정상회의 참여…선도국가 확실한 이정표로"

문 대통령은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여 의사를 공식화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참여로 우리가 이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모든 성취 위에서 '선도국가, 대한민국호’가 출발하는 확실한 이정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G7 참여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앞서 지난 1월 G7 의장국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공식 초청을 재확인했다. 정부는 이에 G7 정부합동 대응팀(TF)을 구성하고 G7 참석 준비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제 세계는 공존과 새로운 번영을 위해 연대와 협력, 다자주의 정신을 되살려야 한다"며 "코로나 극복은 물론, 기후변화 대응 같은 전 지구적 문제에 대해 다자주의에 입각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에게는 다자주의에 입각한 연대와 협력을 선도할 수 있는 역량도 생겼다"고 자신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1.03.01.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北,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 기대…평화 노력 지속"

변함없는 한반도 평화 실현 의지도 연설문에 담겼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를 다시금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우리는 미국, 중국, 러시아, 몽골과 함께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를 출범시켰다"며 "일본도 참여를 검토하고 있으며, 나아가 북한도 함께 참여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가장 적극적으로 참여국들과 협력할 것"이라며 "코로나와 같은 신종 감염병과 가축 전염병의 초국경적인 확산은 한 나라의 차원을 넘어 다자주의적 협력에 의해서만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서도 변함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이란 3대 원칙에 입각해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를 시작으로 북한이 역내 국가들과 협력하고 교류하게 되길 희망한다"며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트는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