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73181 0182021030166473181 05 0508003 6.2.6-RELEASE 18 매일경제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14563918000

이재영·이다영 ‘학폭 폭로’ 또 나왔다 “항상 입에 피가 머물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쌍둥이 자매 배구선수 이다영, 이재영(이상 흥국생명)에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 또 나왔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는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쌍둥이 배구선수 또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쌍둥이자매들과 함께 운동했던 사람 중 한 명이다. 그 당시 감독이라면서 인터뷰를 한 내용보고 화가 나서 글을 적는다. 나 또한 피해자였지만 쉽게 용기내지를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다”며 폭로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매일경제

여자프로배구 쌍둥이 스타 이재영 이다영에 대한 학교 폭력 의혹이 터져나왔다. 사진=MK스포츠DB


“그 당시 선생님, 제자들이 모두 증인이다. 그런데 (당시 학폭에 대해) 모르신다고요?”라고 이어간 A씨는 “일단 저는 그 중 한 명과 같은 방이었고 씻고 나와서 입을 옷과 수건, 속옷 등을 저에게 항상 시켰었다. 그 날도 어김없이 샤워준비를 해서 가해자에게 가져다 주었는데 그날 밤에 가해자들이 갑자기 저 혼자만 따로 불러서 집합을 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집합을 시킨 내용은 가해자 중 한 명의 지갑이 없어졌다는 이유였다. 저에게 오토바이 자세를 30분동안 시키며 '지갑이 사라졌다' '네가 가져간 거 아니냐'라고 물어서 안 가져갔다고 했지만 '거짓말 치지 마라. XX아 너 말고는 내 옷장에 손 댄 사람이 없다. 너 밖에 없다'라는 상욕을 하며 저에게 의심을 했다”며 “저는 강한 부정을 하며 '안 가져갔다. 나 아니다'라고 말을 했지만 믿어주지 않고, 감독님에게 제가 지갑에 손을 댔다고 말을 해서 감독님이 단체 집합을 시켜 제 뺨을 때리며 가져갔냐 '안 가져갔냐'라고 하셨고 '전 안가져갔다'라고 하니까 가져갔다고 할 때까지 때릴 거라는말과 함께 제 양쪽 뺨을 무자비하게 때리셨다”고 덧붙였다.

40대 가까이 맞았다는 A씨는 “구타가 안 끝날것 같아서 제가 가져갔다고 거짓말을 한 뒤 마무리를 지었다. 그 날 이후로 선생님들을 통해 '손버릇이 안 좋다' '도둑 X이다'라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뿐만 아니라 A씨는 “가해자들은 다른 부모님들이 학교에 오시는걸 안좋아해서 저 또한 마찬가지로 부모님들이 숙소나 체육관에 오시면 항상 가해자들 몰래 체육관 창고 같은데에서 숨어서 만났다"며 "그러다 만나는게 들키면 그날은 땀수건과 옷걸이로 저의 몸을 구타하였고 교정기를 한 제 입을 수차례 때려 항상 입에 피를 머물고 살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합장에서 경기중 발목을 크게 다쳐 경기를 못뛰게 된 상태였는데 울고있는 저에게 다가와서 '시XXX 아픈 척하지 말고 일어나라. 너 때문에 시헙 망하는 꼴 보고 싶냐. 안 아픈 거 아니까 이 악물고라도 뛰어라'라는 말을 했다. 그날 숙소에 들어가서 집합을 당하며 다쳤다는 이유로 욕을 먹었다”고도 덧붙였다.

A씨는 “이런 가해자들이 티비에 나와 웃는 모습을 보며 정말 허무했다. 무기한 출전 금지? 국대 선발 제외? 그런 거 다 여론이 잠잠해지면 다시 풀릴 것들인 거 알고 있다”며 “그치만 저번 2차 폭로자와 같이 계속 그대로 둔다면 또다른 피해자가 계속해서 나오게 될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앞서 이재영과 이다영은 2월 초에 불거진 학교 폭력 의혹에 이를 시인했고, 10일 자필 사과문까지 올렸다. 구단은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고, 대한민국배구협회는 '무기한 국가대표 선발 제외'를 결정했다. 하지만 한국배구연맹(KOVO)은 별다른 징계없이 넘어갔다. 이에 이재영과 이다영이 코트에 복귀할 길은 남아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