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2950 0242021022866462950 06 0602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79262000 related

노사연, 청력 이상 고백 "15년 전부터…"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MB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더 먹고 가’ 노사연이 돌발성 난청을 얻게 된 사연을 담담하게 고백한다.

28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 17회에서는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찾아 ‘봄맞이 힐링’을 누리는 노사연과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노사연은 산꼭대기 집 거실에서 북한산을 바라보며 편안한 휴식을 즐기던 중, 임지호와 둘만의 대화 시간을 갖게 된다. 여기서 “전유성 씨가 입담이 좋더라”는 임지호의 말에 노사연은 “정우성?”이라고 되물어 웃음을 안긴다. 그러나 잠시 머뭇거린 뒤 “사실 귀에, 난청이 있다”고 털어놓는다.

노사연은 “15년 전쯤 ‘돌발성 난청’이 생겼다”면서 “가끔 방송 녹화를 할 때 멍해질 때가 있다.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못 알아들어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한다. 이어 “마치 베토벤이 된 기분”이라며 “그래서 노래가 더 감사하고 귀하다”라며 웃는다.

제작진은 “노사연이 ‘청력 이상’이 오게 된 사연을 담담히 고백하자, 임지호가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넨다. 뒤이어 두 사람이 ‘만남’을 즉석에서 듀엣으로 불러 뭉클한 감동을 안긴다. 눈 오는 북한산을 배경으로 부른 ‘겨울왕국2’ OST와 ‘바램’ 등 노사연의 특별한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