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2552 0092021022866462552 03 0301001 6.2.6-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77600000

치솟는 집값에 전국 미분양 주택 '역대 최저'

글자크기

국토부, 전국 미분양 통계…1만7130가구

집계 시작한 2000년 이후 역대 최저치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집값 상승 여파로 전국 미분양 주택 물량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28일 국토교통부는 지난 1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미분양 주택이 총 1만7130가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달(1만9005가구)에 비해 9.9%(1만875가구) 줄었다.

이는 국토부가 미분양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0년 이래 역대 최저 기록이다. 종전 최저 기록은 2002년 4월 1만7324가구였는데 이보다 더 줄어든 것이다.

전국 미분양 주택 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09년 3월 정점(16만5641가구)을 찍고 이후 점점 줄어들었다. 최근 몇 년간은 4~6만 가구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집값과 전셋값이 전국적으로 치솟으면서 미분양 아파트가 빠르게 소진되고 있는 것으로 부동산 업계는 보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미분양이 1861가구로 전월(2131가구) 대비 12.7%(270가구) 줄었고, 지방은 1만5269가구로 전월(1만6874가구) 대비 9.5%(1605가구) 감소했다.

서울의 미분양 물량은 49가구 남았다. 지난달과 같은 수치다. 서울의 미분양 물량은 대부분 강동구에 몰려 있다.

건물이 완공되고 나서도 주인을 찾지 못한 '준공 후 미분양'은 1만988가구로 전월(1만2006가구) 대비 8.5%(1018가구)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규모별로 전체 미분양 물량을 보면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637가구로 전월(700가구) 대비 9.0%(63가구) 감소했다. 85㎡ 이하는 1만6493가구로 전월(1만8305가구) 대비 9.9%(1812가구)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