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2458 0512021022866462458 01 0103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77242000

유승민 "안철수, 기호2번 다는 게 승리에 도움될 것"

글자크기

"최소한 통합하겠다는 약속 해야…서울시장 선거 쉽지 않아"

"내년 대선, 태극기세력과도 같이 해야…분열 안해야 승리"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유승민 전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최종 야권 단일후보가 된다면 국민의힘과 합당해서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28일 방송된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하나가 되는 게 당연히 맞다"며 "안 후보가 우리 당에 들어와서 기호 2번을 달고 나가는 게 승리에 도움될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단일화만 해서 무조건 이기느냐,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쉽지 않다고 본다"고 말한 유 전 의원은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간 통합이 필요하다며 "경선이 끝나고 나서 통합에 시간이 걸리면 최소한 통합하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안 후보가 4번 국민의당 기호를 달고 끝까지 선거에 가면 2번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분들이 얼마나 자발적으로 안 후보를 도와주고 투표장에 가서 열심히 찍어줄까 걱정이 된다"고 말을 이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 전 의원은 대통령선거에서도 승리를 위해서는 중도와 보수 통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했던 태극기집회 세력을 끌어안아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태극기 세력 중에도 우국충정으로, 애국심으로 그러신 분들도 계신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분도 같이 하고 중도와 보수가 절대 대선에서 분열되지 말아야 승리 가능성을 높인다"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 같은 분도 바깥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국민의힘을 비판만 할 게 아니라 들어오라(는 것)"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후보가 충분히 될 수 있다고 본다. 선거에 나오면 야권후보이지 여권후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제3당의 후보로 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봤다.

야권의 대권주자들이 상대적으로 저조한 지지율을 보이는 것에 대해 유 전 의원은 "아직 후보가 누가 될지 윤곽이 안 잡힌 측면이 있다. 서울시장 선거가 끝나면 누가 나올지 어느 정도 정리될 것 같다"며 "저도 그중 하나고, 정리되면 달라질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제일 중요한 건 경제"라며 "경제를 살리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