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2382 0182021022866462382 05 0508003 6.2.6-RELEASE 18 매일경제 6067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14476756000

휘청이는 김연경과 흥국생명, GS칼텍스 꺾고 리그 선두 지켜낼까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지수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상대로 리그 1위 수성에 도전한다.

흥국생명은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도드람 2020-2021 V-리그 6라운드 GS칼텍스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흥국생명은 개막 후 순항을 거듭했지만 지난 한 달 동안 1승 5패라는 참담한 성적표를 받아들였다.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밝혀지며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뒤 팀이 좀처럼 안정을 찾지 못하고 있다.

매일경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도드람 2020-2021 V-리그 GS칼텍스와 경기를 치른다. 사진=MK스포츠 DB


흥국생명은 지난 19일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1로 꺾으면서 분위기 반전의 발판을 마련하는 듯 보였지만 24일 IBK기업은행에게 0-3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18승 8패, 승점 53점으로 여전히 선두를 지키고 있지만 이날 GS칼텍스(승점 50)에게 승점 3점을 뺏긴다면 2위로 내려앉게 된다.

현재 흥국생명에게 GS칼텍스는 매우 부담스러운 상대다. GS칼텍스는 이소영, 강소휘, 루츠 ‘삼각편대’의 위력이 시즌을 거듭할수록 강해지고 있는 데다 최근 3연승으로 상승세를 탔다. 7년 만에 챔프전 우승을 겨냥하고 매 경기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흥국생명으로서는 GS칼텍스전 승리를 위해 배구 여제 김연경의 힘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김연경은 지난 19일 IBK기업은행전에서도 팀 내 최다인 19득점을 책임졌다.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팀 공격을 확실하게 이끌어줘야만 흥국생명이 쉽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다.

흥국생명은 이와 함께 이한비에게도 기대를 걸고 있다. 이한비는 IBK기업은행전에서 15득점, 공격성공률 58.33%의 깜짝 활약을 선보였다. 비록 팀 패배 속에 빛이 바랬지만 이한비의 플레이는 다음 경기를 기대케 하기 충분했다.

KGC인삼공사전에서 30득점을 폭발시켰던 브루나의 경기 당일 컨디션도 관건이다. 브루나가 김연경에게 쏠리는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면 흥국생명의 공격 루트는 더 다양해진다. 브루나가 GS칼텍스를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경기 흐름이 달라질 가능성이 높다.

흥국생명이 여러 악재를 딛고 리그 선두 수성에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gso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