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2067 0142021022866462067 03 0304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75207000

현대차 아이오닉5, 유럽서도 하루만에 '완판'…'테슬라 거기 서'

글자크기
국내 신기록 세운 데 이어 유럽서도 흥행 성공
현대차 첫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
올해 기아-제네시스도 전용 플랫폼 전기차 출격


파이낸셜뉴스

현대차의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첫 전기차 아이오닉5.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현대차의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 아이오닉5가 국내에서 신기록을 세운 데 이어 유럽에서도 사전계약 물량이 '완판'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2월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유럽법인은 지난 25일(현지시간) 유럽에서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3배에 달하는 1만여명이 몰리며 하루 만에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

현대차 유럽법인 측은 "아이오닉5가 공개된 이후 차량에 대한 관심과 문의는 23만6000여건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월 23일 세계 최초로 공개한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첫 적용한 전기차다. 국내에서도 아이오닉5의 첫날 사전계약 대수가 2만3760대를 기록해 국내 완성차 모델과 국내 전기차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다 사전계약 기록(첫날)을 보유한 모델로 등극했다.

국내에 이어 유럽 시장에서도 아이오닉5가 돌풍을 일으키면서 향후 테슬라와 글로벌 완성차 업체 등과의 전기차 경쟁에서 현대차그룹이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아이오닉5가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72.6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kw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다드 두 가지 모델로 선보였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을 기준으로 410~430㎞(국내 인증방식 측정)이며 350㎾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80% 충전과 5분 충전으로 최대 100㎞ 주행이 가능하다.

파이낸셜뉴스

현대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첫 전기차 아이오닉5.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서 생산되는 첫 전기차로 400㎞가 넘는 주행가능거리, 혁신적인 디자인과 실내공간, 한 단계 진화된 충전시스템 등을 통해 전기차 시대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심이 집중됐던 가격은 5000만원대로 제시됐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시대를 여는 작품인 만큼 첨단기술과 디자인 역량이 결집됐다. 대한민국 자동차산업의 시작을 알리는 '포니'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만든 독창적이고 미래적 디자인, 전기차의 특성을 살린 넓은 실내 공간, 편리하고 효율적인 급속충전 시스템, 무빙에너지 시스템 개념의 V2L 등이 결합됐다.

한편, 아이오닉5 출시를 시작으로 기아는 3월 말 CV를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CV의 차명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EV1~9 가운데 하나를 사용할 전망이다. 기아의 첫 E-GMP 전기차 CV는 1회 충전으로 500㎞가량 달릴 수 있도록 설계돼 아이오닉5보다 주행거리가 더 길 것으로 예상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도 약 3초에 불과하다. E-GMP 기반의 전기차는 속도·안전성·기능에서 성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전기차만을 위한 구조로 설계돼 내연기관차와 비슷한 수준의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초고속 급속충전기 이용 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제네시스도 중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형태인 E-GMP 전기차 JW를 하반기에 선보인다. 전기차가 시장 주류로 부상하게 되면 이른바 '럭셔리 전기차'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판단에 따라 제네시스 브랜드로도 전기차를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이 2025년까지 E-GMP와 파생형 모델을 기반으로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전기차의 수는 총 23종이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