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387 1072021022866460387 05 0506001 6.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58700000

초강경 모드 기성용, 피해자 측의 증거 공개 예고로 판 커졌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전주, 이성필 기자] "증거가 넘친다"는 공을 걷어차며 정면 돌파를 선언한 기성용(32, FC서울)에게 이제는 피해자 측에서 확실한 물증을 가지고 와야 하는 상황이 됐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전북 현대와 개막전을 0-2로 패한 뒤 자신에게 드리워진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동성 성폭력 논란에 대해 강경 대처를 선언했다.

이날 선발 출전했던 기성용은 전반 36분까지만 뛰고 벤치로 물러났다. 오른쪽 허벅지가 조금 불편하다는 것이 박진섭 감독의 설명이었지만, 심적으로 뛰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기자회견을 자청했다는 기성용은 "초등학교 때 성폭행을 했다고 낙인이 찍혀 있다. 뒤에 숨고 싶지 않다. 당당하게 이 일에 대해 해결하고 싶다. 전혀 저와는 무관한 일이다. 절대로 한 적이 없다. 피해자 측에서 나오는 모든 증언에 대해서 인정하지도 않고 하지도 않았다. 제 입에 담기도 불쾌한 상황이다"라며 있는 그대로 감정을 쏟아냈다.

기성용이 초등학교 축구부 재학 시절 후배 두 명을 성폭력을 다른 동료와 행사했다는 폭로는 지난 24일 나왔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가 "A, B가 후배 C, D에게 지속해 성폭력을 가했다"는 것이다.

A는 기성용으로 특정됐고 B는 그의 동료로 광주 지역 대학의 외래교수 신분으로 알려져 혼란은 커졌다. C, D측에서는 내일이 없는 것처럼 박 변호사를 통해 폭로를 이어갔다. 박 변호사는 스포티비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기성용과 B씨의) 성폭력 사실은 분명하다. 기성용 측이 D를 돈으로 회유하고 있다"라며 사실 입증에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기성용은 대리인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폭로를 강력 부인하면서 법적 대응까지 예고했고 이날 기자회견에 나섰다.

기성용은 "(성폭력 폭로) 기사가 나온 날 피해자 측 후배가 제가 아는 선배를 통해 연락이 왔다. 후배의 이야기는 '피해자에게 형이 가해자면서 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냐. 이건 아니지 않냐'라고 말했더니 피해자 측에서 '그러면 기성용 선수와 조용히 만나 사과를 하고 끝내고 싶다'고 했고 저는 '사과할 것도 없고 미안할 것도 없다. 너희가 정확하게 반박을 하면 선처를 하고 만날 생각을 해보겠다'라고 전달했다"라고 말했다.

오히려 피해자 측이 확실한 증거를 내놓지 않고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한 기성용은 "증거가 있으면 빨리 내놓고 그에 대해 해명을 하면 될 일인데 왜 다른 소리를 하고 여론몰이를 하는지 모르겠다. 저와 생활했던 동료는 물론 후배들에게도 연락이 온다. 그 친구들과 20년 넘게 연락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그 당시 생활이나 상황에 대해 자기들이 충분히 설명할 수 있다고 연락 온다. 언제든지 돕겠다고 한다"라며 피해자 측의 증거 공개를 요구했다.

"끝까지 갈 것이고 모든 것을 밝히겠다"는 기성용은 "앞으로 자비란 없다. 저를 거의 성폭행범으로, 사람들의 시선도 그렇고 그런 모습으로 보이는 것에 대해 참을 수 없고 강경하게 대응하려고 한다. 언제든지 그 당시 상황에 대해서 증언해 줄 수 있는 많은 사람이 있다. 한두 명이 아니다"라며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협박과 금전적 회유도 이뤄지고 있다는 피해자 측 주장에 대해서는 "제가 돈을 줄 테니까 무마를 시켜주겠다는, 그런 증거가 있으면 언제라도 인정하겠다"라며 "금전 이야기는 전혀 오간 것이 없다. 회유는 있을 수 없다. 증거를 내보이면 되지 않냐. 며칠이 지났는데도 증언 빼고 증거가 없다"라며 분노했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과는 접촉도 없었다는 기성용은 에이전트로 활동한다는 C와는 통화를 한 번 했었다며 "그 후배를 통해 연락하고 싶다고 해서 연락이 왔다. 통화하다 굳이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서 끊었다"라고 말했다.

기성용이 강공을 선언하고 가진 대부분의 패를 던지면서 이제 공은 피해자 측으로 넘어가게 됐다. 이미 C, D의 대처가 서로 엇갈리고 법률대리인도 혼란을 느끼는 상황에서 기성용이 협박, 회유가 없다고 못을 박았기 때문이다.

특히 금전적인 회유가 없었다고 한 이상 물적 증거를 반드시 내세워야 하는 피해자 측이다. 또, 초등학교 재학 시절의 성폭력 증거도 마찬가지다. 피해자 측은 일관된 증언이 증거로 채택 가능하다고 했지만, 이미 한 번 흔들리면서 신뢰성에 의심을 받는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기성용이 공개하라 요구한 이상 마다할 이유도 없어졌다. 박 변호사는 "부득이하게 공개하는 상황이 됐다"라며 조만간 공개를 예고했다.

스포티비뉴스=전주, 이성필 기자

제보> elephant3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