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364 0512021022866460364 06 0602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57800000 related

[RE:TV] '전참시' 조권의 특별한 꿈 "하이힐 브랜드 만들 것"

글자크기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조권이 특별한 자신감을 심어주는 하이힐에 대해 얘기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가수 조권과 매니저 조성범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매니저는 제작진에게 조권에 대해 "남자 배우를 케어하는지, 여자 배우를 케어하는지 모르겠다"고 제보했다. 네일숍이나 하이힐 관리 등 다른 남자 연예인들이 잘 하지 않는 특별한 케어가 필요하다는 것. 조권은 하이힐을 신고 반려견과 산책했다. 조권은 힐을 신고 뛰기까지 했다. 귀가한 뒤에는 피부 관리가 시작됐다. 조권은 세수하면서도 노래를 부르고 춤을 췄다. 세안으로 시작한 조권의 피부 관리 루틴은 끝나지 않았다. 조권은 한 시간 정도 걸린다고 밝혔다.

매니저는 조권에게 하이힐을 왜 이렇게 좋아하느냐고 물었다. 조권은 공연을 하며 힐을 신기 시작했는데, "하이힐을 신으면 자신감이 상승한다. 히어로가 된 듯한 희열을 느낀다"고 말했다. 조권에게 하이힐이란 슈퍼맨 수트인 셈이다. 조권은 자주 가는 하이힐 숍에 갔다. 촬영 때 신을 힐을 고르기 위해서였다. 힐을 본 조권은 기쁨을 주체하지 못했다. 마음에 드는 힐을 신고 런웨이도 해보고 춤도 췄다. 조권은 "제 힐 브랜드를 갖는 게 꿈이다"고 밝혔다. 그러나 힐 사랑에는 남모를 고충이 있었다. 힐을 신고 격한 춤을 추다 보니 발바닥에 커다란 티눈이 생긴 것. 조권은 "나중에 물집이 터져서 양말이 축축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그는 "무대 위에 있을 땐 고통이 안 느껴진다"고 말했다.

조권은 어린 시절 영재로 방송에 나올 때부터 별나고 특이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스스로도 자신이 이상한 것인지 의문을 가졌다고 한다. 놀림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조권은 "군대를 다녀와 보니까 전 특이한 게 아니라 특별한 거였다"며 달라진 마음가짐을 밝혔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