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222 0562021022866460222 01 0101001 6.2.6-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45108000

이재명 “국민의‘힘’은 누굴 위한 ‘힘’인가?”… 홍준표 “걸핏하면 남의 당명 조롱”

글자크기

홍 의원 “책 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 인양 행세 하고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돈이나 나눠 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인가” / 이 지사 “기득권 편에서 국민 반대만 하는 국민의힘에 묻는다. 합의 파기하고 돌연 의협 주장 그대로 대변하는 이유 무엇인가”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의료법 개정안 무산에 반발하며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이냐”고 물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걸핏하면 남의 당명을 가지고 조롱한다”라고 맞받아쳤다.

홍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웬만하면 아직 때가 아니다 싶어 참고 넘어가려고 했는데 하도 방자해서 한 마디 했다”라며 이렇게 적었다.

그는 “책 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 인양 행세 하고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돈이나 나눠 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인가”라고 이 지사에게 물은 뒤, “대한민국 국민은 절대 베네수엘라 급행열차는 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래도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돼 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의료법 개정안이 법사위를 통과하지 못했다”면서 “국민의힘은 상임위 때 분명하게 합의했던 입장을 갑자기 바꾸고 반대에 나섰다”라고 적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은) 변호사, 변리사, 공인회계사는 말할 것도 없고 심지어 아파트 동대표도 금고 이상의 형을 받으면 자격이 박탈되는 마당에 국가공무원에도 적용되는 기준을 의사에 적용한 것이 ‘과잉처벌’이고 ‘직업선택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논리를 댄다”라며 “옹색하기 그지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기득권 편에서 국민 반대만 하는 국민의힘에 묻는다. 합의 파기하고 돌연 의협 주장을 그대로 대변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이냐”고 물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발목잡기에도 국민들께 사과하는 것은 민주당 의원님들이다. 부디 힘 내달라”라며 “부침을 겪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결국 우리 민주당과 국민의 뜻대로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전날 전체 회의를 열고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의사 등 의료인의 면허를 취소’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 처리를 시도했지만, 야당의 반대로 더 심의한 뒤 다음 회기에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앞서 이 지사는 의료법 개정에 반발한 대한의사협의회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협력을 중단할 수도 있다는 ‘총파업’ 경고까지 하자, “의사 면허 정지와 함께 간호사에게 임시로 의료행위를 허용해야 한다”라고 주장해 눈길을 끈 바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