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133 0202021022866460133 06 0602001 6.2.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39335000 related

[종합] ‘전참시’ 비, 절친 KCM에 대해 “사실상 내가 멱살잡고 끌고 가는 중”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비의 절친으로 KCM이 등장해 웃음폭탄을 안겼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비는 출연 소감을 말하며 이영자에 대해 언급했다. 비는 "이영자씨의 맛집을 알고 싶어 직접 친해지러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비는 " 제가 말을 하기 시작하면 굉장히 말이 많다"고 인정해 MC들을 웃게했다.

홍현희는 "말이 많으면 같이 사는 태희언니는 지적하지 않으시나"라고 물었다. 이에 비는 "결혼하고 나서 소통에 대해서 더 배우는 것 같다"라며 웃었다. 이어 장황한 토크를 시작한 비는 토크의 길을 잃고 "어떤 게 궁금하시냐"라고 되물어 주변을 폭소케했다.

비는 "아내에게 평소에 지적 많이 받는다"라며 "나도 내가 이렇게 말이 많은 줄 몰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데뷔할 때 진영이 형이 나에게 말하지 말고 뚫어질 듯 카메라를 잡아먹으라고 했다. 그런데 이상하게 요즘 말이 많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권은 "공감한다. 진영이 형이 나에게 깝치지 마라라고 얘기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비는 공복 남산 등반에 나섰다. 정상에 오른비는 계단에 앉아 토크를 시작했다. 비는 “요즘 자꾸 이상하게 말이 많아지는 것 같다”며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라며 자문자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거 비는 카메라를 응시하며 “여러분들이 어디 멀리 등산가실 필요가없다. 남산이 이렇게 힘들다”라며 토크를 이어 나갔다.

공복에 매일아침 걸으면 살이 빠진다

잠시 뒤 제작진을 뒤로한 비는 “어디 말걸 사람 없나”하며 사람들을 찾아다녀 MC들에게 웃음폭탄을 안겼다. 이어 딸과 함께 온 시민에게 마주 앉자 MC들은 “어서 피하세요”라며 경악하기도 했다. 비는 시민들과 사진을 찍어주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말해 훈훈함을 보여줬다.

이날 윤호윤호와 KCM을 만난 비는 또 다시 토크 마왕의 면모를 선보였다. 유노윤호와는 ‘열정맨’으로, KCM은 비의 온라인 콘텐츠로 돈독해진 사이라고 밝혔다. 유노윤호는 “저는 형님이 전참시 나간다고 해서 되게 놀랐다. 매니저분도 나가야되서 안나간다고 하실줄 알았다”고 놀라워했다. 비는 “직접적인 표현으로 말하긴 좀 그런데 내가 KCM의 멱살잡고 끌고 가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KCM은 “사실상 내 산소호흡기다”라고 말했다. 특히 KCM은 “난 솔직히 지훈이가 형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산소호흡기(?)를 향한 사랑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비는 “내가 오늘 KCM이 나온다고 해서 고민을 많이 했다. 이유는 이런 쓰잘데기 없는 소리할까봐”라고 말하며 웃었다.

비는 KCM에게 “오늘 세수는 한거냐”라고 말했다. 이에 KCM은 “방송인데 예의가 있지 비비(크림)는 바르고 왔다”라고 받아쳤다. 비는 “제발 좀 꾸미고 다니라”며 “숍이 문을 닫으면 나한테 말해라”라고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KCM이 늘 한쪽귀에 무선 이어폰을 끼고 다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유노윤호는 “도대체 이유가 뭐냐”라고 물었고, KCM은 “그냥 전화가 많이와서”라고 답했다. 이에 비는 “나도 그런줄 알았는데, 저번에 촬영때 전화가 온다고해서 받으라고 했더니 엄마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CM은 “엄마 전화는 무조건 받아야 한다”라며 불타는 효심을 뽐냈다.

한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