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9853 0112021022766459853 01 0101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31924000

홍준표, "이 지사 아직 쓸모 있어 문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동희 산업1부 선임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제공=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7일 이름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내용을 보면 누구인지 알 수 있는 정치인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웬만하면 아직 때가 아니다 싶어 참고 넘어 갈려고 했는데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내가 보기엔 책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인양 행세한다"며 기본소득 이슈를 주도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했다.

홍 의원은 이어 "걸핏하면 남의 당명 가지고 조롱 하면서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돈이나 나누어 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이냐"며 ""지도자를 하고 싶다면 진중하게 처신 하라"고 썼다.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또 "대한민국 국민들은 절대 베네스웰라 급행열차는 타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되어 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 하도 방자해서 한마디 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의료법 개정안이 법사위를 통과하지 못한 것을 두고 야당인 국민의힘을 비난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지사는 "기득권 편에서 국민 반대만 하는 국민의힘에 묻는다. 합의 파기하고 돌연 의협 주장을 그대로 대변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인가"라고 비판하자 홍 의원이 날을 세운 것이다.

오동희 산업1부 선임기자 hunt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