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9345 0232021022766459345 01 0101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2712872 false true false false 1614423877000

하태경 "게임 아이템 확률 조작은 대국민 사기…국회 차원의 진상조사 필요"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0월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온라인 게임 아이템 '확률 조작' 의혹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시작해야 할 듯하다"고 지적했다.


27일 하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온라인 게임 10년 중대사가 사건 국회 차원 진상 조사에 착수하겠다"며 "온라인게임 옵션 확률 랜덤이라고 선전했는데 막상 열어보니 랜덤이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오늘 최근 문제가 되는 넥슨 온라인 게임의 확률 조작 사건에 대한 제보를 들었다"며 "내용을 다 들어보니 이 사건의 핵심 성격은 허위 광고를 통한 대국민 사기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심각한 문제는 이런 허위 광고 사기가 거의 모든 게임을 망라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피해자의 숫자가 온라인 게임을 애호하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라는 것이다. 최소 수백만일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개별 게임 유저에 따라 수천만 원 내지 수억 원의 사기 피해를 당한 것이고 회사는 천문학적 금액의 사기성 누적 폭리를 취했을 것"이라며 "피해자의 광범위성, 피해 액수의 천문학적 수치를 고려해볼 때 이 사안은 국회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시작해야 할 듯하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사기 범죄자들에게는 응분의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 아울러 피해자들에겐 공정한 피해보상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18일 넥슨의 게임 '메이플스토리'에는 게임 내 아이템 확률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추가 옵션이 무작위로 부여된다'라고 표기했던 '환생의 불꽃' 아이템이 실제로는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던 것이다.


메이플스토리는 지난 2003년 출시되어 장수 게임으로 탄탄한 사용자층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사용자들의 실망감은 더욱 커졌다. 사용자들은 '한도 0원 챌린지', '넥슨 불매' 등을 외치며 반발했고 일부 유사한 타 게임으로 떠나기도 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