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9338 0432021022766459338 02 0201001 6.2.6-RELEASE 43 SBS 66359757 true true false false 1614423736000

화이자 백신도 접종 시작…1호 접종자는 미화원

글자크기
<앵커>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오늘(27일)은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 300여 명이 우선 백신을 맞았죠. 1호 접종자는 의료폐기물 담당 직원이었는데, 주사는 아프지 않았고, 맞고 나니 든든하다는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먼저,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화이자 백신 첫 접종은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내 중앙예방센터에서 오늘 오전 9시부터 이뤄졌습니다.

초저온 냉동고에서 꺼내 미리 해동한 백신을 식염수에 희석해 1회 접종 분량을 준비합니다.

첫 접종이 이뤄지는 순간,

[하나도 안 아픈데요. (하나도 안 아팠어요?)]

1호 접종자는 코로나19 확진자 병동에서 의료폐기물 처리를 담당하는 50대 미화원이었습니다.

[정미경/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 : 맞는 순간 아, 이게 주사인가. 이럴 정도로 하나도 느낌이 없었습니다. 지금까지 지켜보고 있는데… (부작용 증상은) 없었어요.]

이어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과 수도권 내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진 300여 명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조안나/국립중앙의료원 감염중환자실 간호사 : 코로나 환자를, 중환자 간호를 맡아왔는데, 맞고 나서 더 든든하달까요? 최선을 다해서 중환자 간호하겠습니다.]

정세균 총리도 접종 현장을 찾아 접종자와 의료진을 격려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완벽하게 항체를 형성하셔서 즐겁고 기분 좋게 옛날처럼 일 잘해주세요.]

1차 접종을 받은 사람에게는 3주 뒤 2차 접종이 시행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 들여온 5만 8천500명분은 백신 공동구매 국제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에서 공급받은 물량으로 4월 10일 2차 접종까지 완료할 계획입니다.

정부가 화이자와 직접 계약한 1천300만 명분 가운데, 50만 명분은 다음 달 말 공급될 예정입니다.

계획대로라면 4월부터는 화이자 백신의 본격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주 범, 영상편집 : 황지영)

▶ 화이자 1호 접종자는 격리병동 미화원, 의미는?
▶ 백신 맞아보니…"걱정 없이 환자 치료에 전념"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상우 기자(cacao@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