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9288 0292021022766459288 08 0804001 6.2.6-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23480000

[오!쎈 인터뷰] 손대영 한화생명 감독, "다전제, 더 강해지는 팀 만들겠다"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착실하게 한 계단씩 밟아가고 있다. 갈고 닦았던 '요한' 김요한의 성공적인 LCK 데뷔전을 흡족해 한 손대영 한화생명 감독은 "목표는 우승"이라고 웃으면서 "다전제에서 강한 팀으로 만들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

한화생명은 27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디알엑스와 2라운드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화생명은 시즌 7승(4패 득실 +3)째를 올리면서 득실 차이로 디알엑스를 제치고 3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경기 후 OSEN과 전화인터뷰에서 손대영 한화생명 감독은 "승리해서 기쁘다. 준비과정이 순탄치 않았는데 결과가 좋게 나와 좋다"고 환한 웃음으로 승리 소감을 전했다.

탑을 두루 기용했던 한화생명은 이날 경기를 통해 정글러 포지션도 상대나 준비한 전략에 따라 한 명의 선수를 전력화하는데 성공했다. LCK 데뷔전을 치른 '요한' 김요한에 대해 손대영 감독은 합격점을 줬다.

손대영 감독은 "요한 선수를 경기에 내보내기 위해 본격적으로 준비한 건 시간이 좀 됐다. 최근 코칭스태프들이 보기에 아서 선수가 자존감이 많이 낮아져서 본 실력보다 경기력이 잘 나타나지 않는것 같다고 느꼈습니다. 잘 해준 것 같아 고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다양한 시도를 통해 팀 전력을 끌어올리고 있는 손대영 감독은 이제 포스트시즌을 위한 준비가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음을 시사했다.

"실험적인 구도도 다 만들어본거 같다.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 앞으로 다전제에 더 강해지는 팀을 만들고 싶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