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9285 1272021022766459285 05 0506002 6.2.6-RELEASE 127 조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23469000

K리그 개막전 선발 출전 기성용, 학폭 의혹 재부인 '정면돌파'

글자크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후배 선수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기성용(32, FC서울)이 다시 한 번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하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2021 전북과 개막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는 전반 36분 한찬희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먼저 마쳤다.

기성용은 경기 종료 후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직접 만났다. 회견을 자청했다. 지난 24일 기성용의 후배로 축구부 생활을 함께한 C, D씨는 법률 대리인을 맡은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과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조이뉴스24

FC서울 기성용이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1 전북과 공식 개막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은 박 변호사를 통해 A선수와 B씨를 가해자로 지목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A선수가 기성용이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기성용은 의혹이 불거지자 소속 구단과 자신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그러자 박 변호사는 "결정적인 증거가 있다"고 반박했고 기성용은 다시 자신의 소셜 미디어(SNS) 중 하나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재반박했다.

기성용은 SNS나 소속사를 통하지 않고 공식 석상에서 이번 사건에 자신의 입장을 이날 직접 밝혔다. 그는 "(의혹 내용은) 나와는 무관한 일"이라며 "나는 절대로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를 자처하는 쪽에서 하는)모든 주장에 대해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며 "증거가 있으면 빨리 증거를 내놓기를 바란다. 왜 증거를 얘기 안 하고 딴소리하며 여론몰이를 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 측은 기성용 측이 피해자로 주장하는 C, D씨에게 압박과 회유를 했다고도 언급했다. 기성용 측에게 관련 내용이 담긴 통화 녹음 파일을 소속팀과 기성용 본인에게 전달하겠다고 했다.

기성용은 "(녹음 파일 등은) 안 왔다"며 "(박 변호사가)피해자 측과 얘기를 해 본 다음에 보낸다고 했는데 아직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회유와 압박에 대해 "C씨와는 직접 통화한 적은 있지만 D씨와는 통화하지 않고 아는 후배인 E씨를 통해 연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D씨는 나와 만나 사과를 받고 조용히 끝내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받았다"며 "사과할 게 없고 미안한 것도 없다. 너희들이 사과하고, 너희들이 기사(폭로 내용)에 정확하게 반박 기사를 낸다면 내가 선처를 하고 만나보는 것을 생각해 보겠다고 답했다"고 주장했다.

기성용은 "금전 얘기는 오간 적이 없고 회유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C씨와 나눈 통화 내용에 대해서는 "언론에 폭로한 내용이 잘못된 내용이라고 밝히면 만나는 것을 생각해보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C씨가)횡설수설해 통화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전화를 끊었다"고 얘기했다.

기성용은 강경 대응을 다시 한 번 예고했다. 그는 "C, D씨가 어떤 목적을 가졌는지 잘 모르겠지만 이유를 분명하게 밝힐 것"이라며 "앞으로 자비는 없다. 법적으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이뉴스24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1 공식 개막전 전북과 서울의 경기가 열렸다. 전북이 서울에 2-0으로 이겼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K리그1 공식 개막전에서는 홈 팀 전북이 서울에 2-0으로 이겼다. 전북은 0-0으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후반 30분 리드를 잡았다. 서울 김원균이 자책골을 넣어 1-0으로 앞섰다.

후반 추가시간이던 48분에는 김보경이 올린 크로스를 바로우가 슈팅으로 마무리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전북은 이로써 개막전 10시즌 연속 무패(9승 1무)를 이어갔다.

전북에서 현역 은퇴한 뒤 오랜 기간 코치로 활동하다 올 시즌을 앞두고 소속팀 지휘봉을 잡은 김상식 감독은 사령텁 데뷔전에서 승리했다. 반면 지난 시즌까지 광주 FC를 이끌다 서울 지휘봉을 잡은 박진섭 감독은 고개를 숙였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