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8822 0032021022766458822 05 0506001 6.2.6-RELEASE 3 연합뉴스 50993684 false true false false 1614418653000

'디펜딩 챔피언' 전북, K리그1 개막전서 서울에 2-0 승리(종합)

글자크기

10시즌 연속 개막전 무패…서울 김원균 자책골·바로우 쐐기골

'성폭력 의혹' 서울 기성용 선발 출전 뒤 36분 만에 교체

대구·승격팀 수원 FC, 1-1 무승부…양동현 PK 선제골·김진혁 동점골

연합뉴스

공중볼 다툼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개막전에서 양 팀 선수들이 뒤엉켜 공중볼 다툼을 하고 있다. 2021.2.27 sollenso@yna.co.kr



(전주·대구=연합뉴스) 안홍석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디펜딩챔피언 전북 현대가 개막전에서 FC서울을 잡고 리그 5연패를 향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전북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공식 개막전에서 서울 김원균의 자책골과 바로우의 쐐기골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전북은 개막전 10시즌 연속 무패(9승 1무) 행진을 이어가며 K리그1 5연패를 향한 도전을 승리로 시작했다.

전북에서 현역 은퇴해 긴 오랜 기간 코치로 일한 끝에 올 시즌을 앞두고 사령탑에 오른 김상식 감독은 프로 데뷔전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반대로, 지난 시즌까지 광주FC를 이끈 박진섭 감독은 서울 데뷔전에서 패배의 쓴맛을 봤다.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기성용은 예상을 깨고 선발 출전했으나, 별다른 활약 없이 전반 36분 한찬희와 교체됐다.

서울이 왼쪽의 나상호와 오른쪽의 조영욱, 두 발 빠른 공격수를 앞세워 측면 공략에 성공하면서 전반전 주도권을 잡았다.

나상호는 전반 2분 센터서클 부근에서 공을 잡아 빠르게 전북 진영을 돌파해 들어간 뒤 골지역 오른쪽에서 전북 수비수 김민혁을 앞에 두고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송범근에게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전북은 전반 40분이 넘어서야 '디펜딩 챔피언'다운 모습을 조금씩 보여주기 시작했다.

연합뉴스

교체되는 기성용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개막전. 선발 출전한 기성용이 전반에 교체된 뒤 벤치로 향하고 있다. 2021.2.27 sollenso@yna.co.kr



전반 45분에는 이용이 오른쪽에서 로빙패스를 올려 문전에 있던 구스타보에게 헤더골 기회를 안겼다. 그러나 구스타보의 머리를 떠난 공은 골대 오른쪽으로 향했다.

전북은 후반 13분 구스타보와 류재문을 빼고 바로우와 올 시즌을 앞두고 포항 스틸러스에서 영입한 일류첸코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더욱 죄었다.

끊임없이 두드리던 전북은 결국 후반 30분 상대 자책골로 골문을 열었다.

왼쪽에서 김보경이 일류첸코의 머리를 겨냥해 올린 프리킥을 서울 수비수 김원균이 머리로 걷어낸다는 것이 골대 오른쪽으로 향해 전북의 결승골이자 올 시즌 'K리그1 1호 골'이 됐다.

전북은 후반 48분 김보경의 크로스를 바로우가 문전 슈팅으로 마무리해 2-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대구 김진혁의 동점골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GB대구은행파크에서는 대구 FC와 승격팀 수원FC가 1-1로 비겨 승점 1을 나눠 가지며 시즌을 시작했다.

초반 분위기를 주도하던 수원FC는 양 측면 공격수로 나섰던 22세 이하(U-22) 선수 조상준과 이기혁을 경기 시작 16분 만에 빼고 김승준과 정충근을 내보냈고, 전반 27분 김승준이 페널티킥을 획득하며 결실을 봤다.

김승준이 페널티 지역 왼쪽을 돌파하다 대구 센터백 김진혁에게 밀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양동현이 침착하게 차 넣어 수원FC의 승격 첫 골을 뽑아냈다.

공격 선봉에 선 '에이스' 세징야가 집중 견제에 묶이며 줄곧 수세에 몰리던 대구는 실점 이후 한결 활발한 공격을 보였으나 전반을 무득점으로 마쳤다.

대구는 후반을 시작하며 오후성 대신 임대 선수로 돌아온 '태양의 아들' 이근호를 투입해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수원FC는 전반 막바지 근육 통증을 호소한 공격수 양동현을 라스로 바꿔 후반에 나섰다.

후반전 중반까지도 동점골이 터지지 않자 이병근 대구 감독은 수비수로 나섰던 김진혁을 최전방으로 끌어 올리는 승부수를 뒀고, 이것이 통했다.

후반 31분 황순민의 롱 패스를 페널티아크에서 받은 김진혁이 박스 안으로 들어가 왼발 슛으로 골 그물을 흔들어 전반 페널티킥 허용의 실수를 직접 만회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