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8767 0292021022766458767 05 0508003 6.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18140000

한국도로공사, 봄배구 희망 살린 대역전극…IBK기업은행과 승점 1점차 [김천 리뷰]

글자크기
OSEN

[사진] 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조형래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봄배구 희망을 되살렸다.

한국도로공사는 27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2(23-25, 20-25, 25-21, 25-20, 15-13)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도로공사는 승점 2점을 추가, 39점(12승15패)으로 승점 1점을 추가하는데 그친 3위 IBK기업은행(40점)과 격차를 더욱 좁혔다.

팽팽한 접전 속에 매 세트가 펼쳐졌다. 하지만 승부처의 집중력은 IBK기업은행이 앞섰다. 1세트 승부의 추가 쉽사리 기울지 않았다. 다만 도로공사가 앞서나가면 IBK기업은행이 추격하는 흐름이었다. IBK기업은행은 20-22까지 뒤지며 패색이 짙어졌다. 하지만 이때 라자레바의 오픈 공격, 수비 성공에 이은 김수지의 오픈 공격이 연달아 터지며 22-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도로공사 전새얀의 오픈 공격으로 다시 앞서갔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라자레바의 퀵오픈과 심미옥의 서브 득점으로 앞서간 뒤 상대 박정아의 공격 범실이 나와 1세트를 극적으로 따냈다.

2세트도 마찬가지였다. 19-19까지 팽팽했다. 하지만 IBK기업은행은 라자레바가 시종일관 각성한 플레이로 경기를 지배했다. 19-19에서 라자레바의 연속 공격 득점으로 집중력을 되살렸고 상대 범실까지 나왔다. 22-19 리드. 하지만 라자레바가 3연속 득점을 성공시켜 도로공사의 추격을 뿌리쳤다.

3세트는 초반 도로공사가 문정원과 박정아, 정대영의 활약으로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라자레바의 연속 득점으로 곧장 흐름을 가져왔다. 이후 라자레바가 블로킹 득점과 상대의 연속 범실 등으로 15-11로 앞서갔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켈시의 득점과 배유나의 퀵오픈과 블로킹 득점 등으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경기는 다시 균형추가 맞춰졌다. 그리고 우수민의 서브 득점, 정대영의 블로킹 득점이 나와 22-18로 격차를 벌렸다. IBK기업은행은 표승주와 라자레바가 연달아 실수를 범하며 무너졌다. 도로공사가 반격에 나섰다.

4세트는 IBK기업은행이 김희진의 연속 블로킹 득점과 김주향의 득점으로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한국도로공사는 점점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켈시가 확실하게 페이스를 되찾았고 전새얀의 활약이 돋보였다. 박정아와 배유나의 높이가 위력을 떨쳤다. IBK기업은행은 1,2세트를 폭격했던 라자레바의 컨디션이 뚝 떨어졌다.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했다. 김수지의 블로킹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분위기를 돌리지 못했다. 16-16에서 격차가 급격하게 벌어졌고 승부는 5세트까지 향했다.

승부의 5세트. 도로공사는 이고은의 서브 득점으로 포문을 열며 주도권을 쥐었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야금야금 추격했고 라자레바가 투혼을 펼쳤다. 이후 표승주의 블로킹과 김희진의 득점으로 다시 앞서갔다. 이후 표승주가 살아났고 육서영의 백어택으로 13-10의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도로공사 켈시의 분전으로 13-13 동점을 만들었고 이후 켈시가 활약을 이어가며 역전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jhra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