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8711 0242021022766458711 04 04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17701000

정부 "미얀마 시위대 사망자 발생 깊은 우려…폭력자제 강력 촉구"

글자크기
이데일리

무장한 미얀마 군경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영로 기자] 정부는 20일 미얀마 군경이 실탄 발사를 포함해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는 과정에서 사상자가 속출했다는 외신 보도에 우려를 표명했다.

정부는 미얀마 국내 정세 관련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미얀마 경찰의 총격을 받았던 여성이 결국 전날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희생자에 대해 깊은 애도와 함께 유가족에 대한 심심한 위로를 표하고 시위대에 대한 강경 진압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미얀마 국민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가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시위대를 대상으로 과도하고 불필요한 폭력 사용을 자제할 것을 재차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러면서 “합법적이고 민주주의적 절차에 따라 평화적인 방식으로 미얀마 내 민주주의와 헌정질서가 조속히 회복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미얀마 현지 언론과 외신은 미얀마 군경이 이날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무차별적으로 발사해 최소 2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총에 머리를 맞은 카인(20·여)은 전날 세상을 떠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