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7736 0092021022766457736 02 0201001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09501000

AZ·화이자 1병당 접종인원 확대 공문 논란…"검토 안한다" 해명에도 혼선(종합)

글자크기

중앙예방접종센터 "바이알당 7명 접종량 나와"

당국 "6도즈 허가…숙련도 따라 달라질 가능성"

초도물량 접종에 모두 LDS 사용…67만개 보급

"LDS 사용시 잔여량…바이알당 여유분 들어가"

"바이알에서 남은 잔량 모아서 사용할 수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27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소분해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이날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료진, 종사자 199명이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받는다. 2021.02.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구무서 정성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화이자 백신 1바이알(병)당 접종 인원을 1~2명 늘리도록 하는 공문을 일선 현장에 보내놓고서도 접종인원 확대는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혀 혼선이 초래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27일 일선 의료기관에 백신 1바이알 당 접종인원 접종 후 잔여량이 있으면 현장에서 판단에 따라 추가 접종을 할 수 있다는 공문을 내려보냈다.

화이자 백신은 1바이알(병) 당 6명,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바이알 당 10명이 권장 접종 대상자다. 하지만 원액을 희석해 사용하는 과정에서 화이자 백신은 7명,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0명 이상 접종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실제 (백신을)사용하는 현장에서 상황에 따라서 잔여량이 달라질 수 있다. 잔여량 접종과 관련해서는 현장상황에 따라서 판단을 하는 거고, 잔여량 접종 자체가 의무사항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 반장은 "화이자 백신은 1바이알당 6도즈(6인용)로 허가 심사를 받았다"며 "7명까지 나눠쓰는 것을 공식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정 반장은 "현장에서 최대한 폐기량이 발생하지 않도록 활용하라는 의미로 공문이 나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초 최소 잔여량 주사기(LDS)를 사용할 경우 1바이알당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0명, 화이자 백신은 6명이 접종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DS는 피스톤과 바늘 사이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돼 주사기에 남아 버려지는 약물 잔량을 최소화한 주사기다. 백신 초도물량 접종에는 모두 LDS 주사기가 사용된다. 총 67만개가 보급됐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진행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선 화이자 백신 1바이알당 7명이 접종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접종 현장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화이자 백신 1바이알당) 0.45㏄ 정도인데 1.8㏄ 생리식염수를 섞으면 2.2㏄가 된다"며 "(1인당) 0.3㏄를 맞으면 7인분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정 원장은 "오전에 제대로 해보면 (7인용 여부를) 정확히 검증해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원 관계자가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참관하고 있다. 2021.2.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정경실 반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든 화이자 백신이든 1바이알을 가지고 다인용으로 분주(주사기에 옮겨 담음)해서 사용하도록 돼 있다"며 "그 과정에서 어떤 주사기를 사용했는지, 접종하는 간호사의 숙련도 등에 따라 몇 도즈가 나오는지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반장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신아양행과 두원메디텍의 LDS 주사기는 모두 최소 잔량형으로 만들어진 LDS 주사기"라며 "7회분까지 가능하다, 아니다라는 것은 일률적으로 말하기 어렵다. 현장에서 숙련된 간호사가 어느 정도 사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백신 1바이알에는 접종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손실분을 고려해 정해진 분량 외에 여유분이 포함돼 있다. 예를 들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바이알당 5㎖가 원칙이지만 LDS가 아닌 일반 주사기를 사용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손실분을 가정해 여유분이 더 들어갈 수 있다.

정 반장은 "LDS를 사용하면 잔여량이 남을 수 있다"며 "백신 바이알당 사용량보다 적게 접종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접종이 시작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12명에게 잔여량을 접종할 수 있다는 공문이 보내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 반장은 잔여량에 대해 "1차 대응요원 12명에게 백신 잔여량이 접종된 것은 10회분을 접종한 후 잔여량을 접종한 것이라기보다는 접종을 당초에 예정하고 있던 접종 대상자가 당일 몸 상태가 안 좋다든지 등의 이유로 접종을 못하게 됐을 때 잔여량을 접종한 것을 의미한다"며 "폐기량이 발생하면 접종 인원이 충분히 접종받지 못할 수 있어 폐기량 감소를 위해 잔여량을 사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반장은 "의약품을 공식적으로 사용할 때 받은 허가심사 내용을 반영해 사용하도록 돼 있다"며 "1바이알당 들어있는 용량, 1인당 1회에 접종하는 용량 등을 지켜서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여러 바이알에서 남은 잔량을 한꺼번에 모아서 사용하는 것은 절대 금지"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jungsw@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