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7627 0292021022766457627 05 0506002 6.2.6-RELEASE 29 OSEN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14408660000

'바로우 쐐기포' 전북, 서울 2-0 꺾고 개막전 무패행진... 서울 기성용 전반 교체 [오!쎈 전주]

글자크기
OSEN

[OSEN=전주, 이대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전주, 우충원 기자] K리그 1 5연패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가 FC 서울을 꺾고 개막전 무패행진 기록을 이어갔다.

전북 현대는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1 FC 서울과 개막전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를 거둔 전북은 2012년 이후 개막전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반면 서울은 기성용이 전반 갑작스럽게 교체됐고 김원균이 자책골을 기록하며 패했다.

전북은 구스타보를 원톱 공격수로 내세운 4-2-3-1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이성윤-김보경-한교원이 2선에 배치됐고 최영준과 류재문이 더블 볼란치로 경기 조율을 맡았다. 포백 수비진은 이주용-김민혁-홍정호-이용으로 구성됐고 골키퍼는 송범근.

서울은 기성용이 선발로 출전했다. 박주영이 공격수로 나섰고 팔로세비치-나상호-조영욱이 2선에 배치됐다. 기성용은 오스마르와 중원에 자리했고 포백 수비진은 고광민-김원균-황현수-윤종규가 나섰다. 골키퍼는 양한빈.

전북은 김보경을 중심으로 공격이 이뤄졌다. 빠르게 전진패스를 연결하거나 측면에서 문전으로 볼을 연결하며 서울 수비를 괴롭혔다. 기성용-오스마르가 중원에 버틴 서울은 스피드가 떨어지며 수비적인 경기를 펼칠 수밖에 없었다. 후방에서 나상호와 조영욱에게 볼을 연결하며 공격을 펼쳤다. 서울도 수차례 날카로운 슈팅을 통해 전북을 괴롭혔다.

전반 23분 전북은 이성윤 대신 김승대를 투입했다. 22세 이하 선수인 이성윤을 빼고 김승대를 내보내며 공격 전술을 변경했다. 서울은 전반 36분 기성용 대신 한찬희를 투입했다.

전북은 전반 종료 직전 이용이 올린 크로스를 구스타보가 문전에서 결정적인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전북은 후반 13분 구스타보와 류재문을 빼고 바로우와 일류첸코를 나란히 투입, 공격을 극대화 했다. 전북은 선수 교체 후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며 골을 넣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서울도 역습을 시도했지만 잘 이뤄지지 않았다.

전북은 후반 3 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김보경이 문전으로 올린 프리킥을 서울 수비수 김원균이 머리로 걷어 내려고 했지만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전북은 득점 후 곧바로 선수를 교체했다. 부상으로 정상적인 몸상태가 아닌 한교원을 대신, 최철순을 투입했다. 또 골키퍼를 교체했다. 올 시즌 새롭게 바뀐 규정에 따라 5명까지 교체할 수 있는데 전북은 송범근 대신 22세 이하인 김정훈을 내보냈다. 새로운 규정에 따르면 3명 이상 교체시에는 22세 선수가 포함되어야 한다.

결국 전북은 유리한 경기를 이어갔다. 골키퍼 김정훈도 기대이상의 모습을 보이며 실점점을 내주지 않았다. 전북은 바로우가 후반 추가시간 득점, 개막전 승리를 기록했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