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6448641 0532021022666448641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28211000

김승연 회장 7년 만 경영 복귀…3개사 미등기 임원 맡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화·한화솔루션·한화건설 적 두며 '한화그룹 회장'

2014년 배임 판결 뒤 퇴임…최근 취업제한 풀려

CBS노컷뉴스 유동근 기자

노컷뉴스

한화 김승연 회장. 한화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다음달 모회사인 ㈜한화를 비롯한 3개 계열사의 미등기 임원을 맡으며 7년 만에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선다. 김 회장은 지난 2014년 2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의 판결을 받고 7개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화그룹은 26일 김 회장이 다음달 중 모기업이자 항공·방산 대표기업인 ㈜한화와 화학·에너지 대표 기업인 한화솔루션, 건설·서비스 대표 기업인 한화건설 등 3개 핵심 기업에 미등기 임원으로 적을 두면서 한화그룹 회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2019년 2월 집행유예가 종료됐으나 이후 특경가법상 2년 간의 취업제한이 적용돼 공식 활동이 막혀 있다가 이달 19일에 제한이 풀렸다.

한화그룹은 김 회장이 ㈜한화의 미등기 임원을 맡으면서 항공 우주·방위산업 부문에 대한 미래 기술 확보와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 등 글로벌 인맥을 가동해 한화솔루션의 그린 수소 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역량을 강화함과 동시에 글로벌 건설사와의 협력을 통해 한화건설의 경쟁력 제고에 나설 전망이다.

김 회장은 미등기 임원 자격으로 그룹 회장직을 겸하기로 했다. 대표이사로 복귀할 것이라는 일각의 예상과 다르다. 한화그룹은 "한화그룹 계열사들이 이미 오랫동안 이사회 중심의 독립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고, 앞으로도 회사별 사업 특성에 맞춰 자율·책임경영 시스템을 지속 발전시킨다는 방침에 따라 김 회장이 등기임원을 맡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이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동안 세 아들이 경영 일선에 전진 배치된 점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장남 김동관 사장은 그룹의 핵심 사업으로 부상한 한화솔루션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고 차남인 김동원 전무는 한화생명의 요직을 차지했다. 삼남인 김동선씨도 최근 한화에너지 상무보로 복귀했다.

김 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서면서 앞으로 그룹의 미래 먹거리 발굴과 투자 등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항공·우주를 비롯해 모빌리티(운송수단), 그린수소 에너지 등 신사업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했다.

이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13일 김 회장의 신년사 직후 인공위성 전문업체인 쎄트렉아이 지분 30%를 사들이는 등 우주 사업에 나섰고, 한화시스템도 위성 탑재체인 영상레이더(SAR)와 위성 안테나 등 위성 사업과 더불어 도심 에어 택시와 같은 신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김 회장이 복귀와 함께 그룹 내에서 경영 보폭을 넓히고 있는 세 아들에 대한 승계 작업도 빨라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화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한화는 김승연 회장이 22.65%의 지분을 보유해 최대 주주인데 비해 장남인 김동관 사장은 4.44%, 2·3남인 동원·동선씨는 각각 1.67%로 미미한 수준이다.

이에 따라 재계는 김 회장의 나이가 70대에 접어든 만큼 김 회장의 복귀와 함께 점차 그룹의 후계구도도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