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6799 0092021022666426799 01 0103001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67060000

박영선·우상호 막판 격돌…"철로 위 아파트 가능?" vs "30만호 확보 어려워"

글자크기

경선 앞두고 마지막 토론회…부동산 정책 두고 격론

박원순 시정평가에 朴 "장기플랜 미흡", 禹 "주택공급 소홀"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오른쪽),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경선 토론회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1.02.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윤해리 최서진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우상호 예비후보는 경선 투표를 하루 앞둔 25일 마지막 정책 토론회에서 부동산 정책과 박원순 전 시장의 시정 평가 등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날 저녁 KBS가 주관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후보 TV 토론에서 박 후보는 당 정체성을 넘어선 '본선 경쟁력'과 '검증된 행정력'을 부각하며 막판 굳히기에 들어갔다. 이에 맞서 우 후보는 '진보층 결집'과 '민주당 다운 후보'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며 막판 뒤집기에 나섰다.

두 후보는 이날도 서울시 화두인 부동산 대책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해 격론을 벌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오른쪽), 우상호(왼쪽)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경선 토론회를 하고 있다. 2021.02.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후보는 우 후보의 '강변북로 인공부지를 활용한 공공주택 16만호 공급 대책'에 대해 "철로 위 건설이 굉장히 고도의 기술을 요하고, 기차가 다닐 때는 공사를 하지 못해 공사 기간이 많이 들어간다"며 "지하철 1호선 지하화도 생각 만큼 순조롭지 않을 거다. 당장 하기엔 서울시민의 마음을 안정시키는 데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우 후보는 "현대의 기술 기법으로 충분히 가능하다"며 "(철로 위 인공부지 조성은) 파리에서도 성공한 케이스"라고 설명했다. 오히려 박 후보의 공공주택 30만호 공급 대책에 대해 "공공임대주택 단지를 개발해도 3000세대 정도 나온다. 용적률을 높여서 짓는 것만으로 30만호를 확보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2.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0년간 박 전 시장의 시정활동 평가에 대해 박 후보는 장기적인 플랜 미흡을, 우 후보는 공공주택 공급 부족을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박 후보는 "박 시장께서 서울의 장기 플랜에 대한 계획을 막 시작하려다가 중단됐다. 이 부분은 좀 더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우 후보는 "공공주택을 대량 공급해 서민의 집 걱정을 덜어드리는 데 소홀했다"며 "제가 대안을 갖고 2기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서민경제 활성화 대책에 대해 우 후보는 "코로나제로본부를 구성해 서울 모든 행정력을 코로나 잡는 데에 집중하겠다. 확진자 수를 2개월 안에 한자리 수로 낮춰서 (소상공인들의) 정상적인 영업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며 "당선 즉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100만원의 피해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후보는 "화끈하게 소상공인 무이자 2000만원 대출하겠다. 원금은 3년 후 장사가 잘 될 때 갚으면 된다"며 "청년을 위해서는 출발자산이 필요하다. 19세부터 29세까지 5000만원 무이자 대출을 하겠다. 30살부터 10년간 원금만 갚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2.2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무리 발언을 통해 우 후보는 "누가 서민과 약자를 지킬 민주당 다운 후보인지, 누가 문재인 대통령을 끝까지 지킬 후보일지, 범민주주의 지지층을 가장 잘 결집시킬 후보가 누구인지를 봐야 한다"며 "그 답은 우상호"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9시간 후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 일할 때 중소기업 대표를 설득해 '쥐어짜는 주사기'를 스마트공장으로 대량생산하도록 했다"며 "제가 시장이 되면 이처럼 코로나 방역을 확실히 하고 종식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westj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