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6759 0512021022666426759 01 0103001 6.2.6-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false false 1614266270000

[영상] '불통' 지적한 금태섭, "앞으로 그런 일 없을 것" 사과한 안철수

글자크기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이 제3지대 단일화를 위한 2차 토론에서 부동산 공약과 구의역 김모군 사망 사건 당시 안 대표의 메시지, '소통' 능력 등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후보 2차 토론에서 금태섭 예비후보는 안철수 예비후보의 소통 능을 지적하며 2014년의 일을 꺼냈다.

금태섭 예비후보는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제게 찾아와 '김한길 대표실은 노크만 하고 자유롭게 드나들고 안에서 담배도 피우는데 바로 옆 안철수 대표실은 들어가려면 비서가 나타나 용건은 뭐냐, 약속은 하셨냐'며 막았다고 하더라"며 "'당 대표가 이러면 어떻게 하느냐'고 하소연했다"고 말했다.

그는 "안 후보는 자꾸 이 문제를 피해 다니고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 데 저는 정말 답답하다"며 "정말 안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가 돼 시장이 되고 다음번에 대선에도 나가려면 이 문제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하고 반성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안철수 예비후보는 "그 부분은 몰랐지만 사실이라면 다 제 불찰"이라며 "제가 인선한 비서실장이 용건 있는 사람을 막았다면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안 예비후보는 민주당을 탈당한 과정을 설명하며 "그런 과정에서 제가 어떤 잘못을 했는지 많이 반성했다"며 "다시는 그런 잘못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진정성을 가지고 이번 선거에 임한다"고 강조했다.

금 예비후보는 "여기서 비판, 폄훼하겠다는 게 아니라 본선에서 이 문제 꼭 나올 것"이라며 "앞으로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한번 생각해보시길 권유한다"고 말했다.

안 예비후보는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아마 앞으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상대 후보를 칭찬해 달라는 사회자의 요청에 두 예비후보가 서로를 칭찬하기도 했다.

안 예비후보는 "금 전 의원은 저와 인연이 있어서 소식을 계속 접했다"며 "민주당 내에서 옳고 그름의 소신을 밝혔는데 민주 정당이라 볼 수 없을 정도로 탄압을 받는 모습이 정말 속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큰 결심 해서 나온 게 아니겠냐"며 "우리가 모든 힘을 합쳐 현재 정부와 여당을 견제하자는 어려운 결정을 하셨고 용기와 결단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했다.

이에 금 예비후보는 "2012년 대선 때 캠프에서 도와드렸는데 그때 마라톤 행사를 갔다가 처음 달리기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꾸준히 하고, 10년 동안 정치권에서 자기관리를 하며 버티는 건 성실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또 "우리 정치가 거칠고 막말이 많아 본인도 괴로울 텐데 늘 후배를 대할 때 부드럽고 생각이 다른 사람에게 예의를 지키는 게 참 좋다"고 했다.

뉴스1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후보 단일화 2차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2.2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