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6357 0032021022566426357 02 0201001 6.2.6-RELEASE 3 연합뉴스 3913877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62690000

복지센터장이 막말·갑질…"남자는 여자 3명 거느려야"

글자크기

서울 자치구 위탁기관서 직원들 집단 반발…센터장 대기 발령

연합뉴스

외모 비하·차별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한 자치구의 복지센터장이 막말과 권한 남용을 일삼는다는 직원들의 민원이 제기돼 구청이 지도·감독에 나섰다.

25일 서울의 한 자치구에 따르면 이 구청의 위탁을 받아 여성·가족 관련 복지사업을 수행하는 센터의 기관장이 여성이나 장애인을 비하하고 인권을 침해하는 발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센터 직원들은 센터장의 문제 발언 중에 "남자는 3명의 여자를 거느려야 했다. 오솔길을 같이 걸을 여자, 잠자리를 같이할 여자, 가정용 여자", "○○처럼 태어날 때부터 그렇게 생겼다 그러면 모르겠는데" 등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 기관장은 본인이 여성이면서도 이런 말을 스스럼없이 내뱉었다는 것이 직원들 주장이다.

또 고장 난 펜을 지칭해 "이런 장애인 펜 말고 다른 것을 달라"거나, 대관 업무에 여성성을 활용하라는 의미로 "○○ 시켜서 구청에 가서 애교스럽게 '뭘로 사죠?' 물어보고 와"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원들은 이 센터장이 부임한 뒤 3년여간 총 54명이 퇴사했으며, 근무기간 1년을 채우지 못한 종사자가 40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 기관은 한 학교법인이 위탁해 운영해 왔다. 해당 기관은 센터장에 대한 민원이 구청에 공식 제기돼 구청이 감독에 나서자 센터장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노무법인을 선임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구청 관계자는 "제대로 조사가 이뤄지고 진상이 명확히 파악되면 추가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