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6051 1192021022566426051 05 0501001 6.2.6-HOTFIX 119 연합뉴스TV 59876545 true true false false 1614259948000

기성용 "축구인생 걸고"…성폭력 제보자들은 침묵

글자크기
기성용 "축구인생 걸고"…성폭력 제보자들은 침묵

축구 스타 기성용으로부터 초등생 시절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제보자들이 대리인을 통해 "더 이상 폭로를 이어가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피해자라고 주장한 이들 중 적어도 한 명이 과거 후배들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가해자라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이에 앞서 기성용은 자신의 SNS를 통해 "결코 그러한 일은 없었으며,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면서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