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5826 1182021022566425826 01 0101001 6.2.6-HOTFIX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57621000

금태섭의 '불통·독단' 지적에 안철수 "정말 죄송, 반복 않을 것"

글자크기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2차 토론... 금태섭 "대선 나가려면 반성부터"

오마이뉴스

단일화 2차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하는 안철수와 금태섭 ▲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후보 단일화 2차토론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가 직접 겪은 일이다. 안철수 후보가 사실이 아니라고 말씀하시면 안 된다."
"그 부분은 제가 몰랐습니다만, 그게 사실이라면 그건 다 제 불찰이다."


금태섭 무소속 예비후보가 자신이 직접 경험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의 과거를 꺼내들며 날카롭게 꼬집었다. 한때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였기에 가능한 사례들을 꺼내며 안철수 후보를 압박한 것. 안 후보는 본인의 불찰이라고 사과하며 "다시는 그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서울특별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제3지대 후보 단일화를 위한 두 후보의 두 번째이자 마지막 토론회에서 펼쳐진 광경이었다. 금 후보가 공세를 펴고 안 후보가 방어하는, 1차 토론 때와 비슷한 양상이었다.(관련 기사: 공격 금태섭 "불통·말바꾸기" - 방어 안철수 "모두 오해")

1차 때와 달라진 점이 있다면, 금 후보의 공격이 여러 사례를 바탕으로 더욱 구체화됐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에 대해 안 후보가 보다 분명하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는 정도다.

"안철수 대표실 들어가려고 하면 비서가 문 막아"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후보 단일화 2차 토론. 처음부터 불꽃이 튀었던 것은 아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시정을 비판하거나 현 정부 여당을 향해 날을 세울 때는 두 사람 모두 입을 모았다. 사회자가 서로의 장점을 거론하며 칭찬할 수 있는 기회를 줬을 때는 "시간이 모자라다"라며 훈훈한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토론회가 진행될수록 금태섭 후보의 공격이 매서워졌다. 특히 정점은 금 후보가 "지난번 토론에도 말씀드렸지만, 안철수 후보의 소통능력을 다시 한 번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입을 열었을 때였다.

그는 안철수 후보가 새정치민주연합의 김한길 대표와 공동대표를 맡은 때를 상기시켰다. 당시 당 대변인을 맡고 있었던 금 후보는 민주당 의원들이 본인에게 찾아와 하소연한 내용을 전했다. "원래 당대표실에는 노크만 하고 자유롭게 드나든다. 김한길 대표실에는 그렇게 들어가서 담배도 피고 이야기한다"라며 "그런데 바로 앞에 있는 안철수 대표실에 들어가려고 노크하려 하면 비서가 나타나서 '용건이 뭐냐, 약속은 하셨냐'하며 문을 막는다. 당 대표가 그러면 어떡하느냐"라는 게 요지였다.

금 후보는 서울시의회 및 구청장 대부분이 민주당 소속인 점을 지적하며 "앞으로 시의회 의원과도 이렇게 할 건가?"라고 따져 물었다. 안 후보는 "제가 뽑은, 인선한 비서실장이 그렇게 용건 있는 사람들을 막았다면 잘못된 일"이라고 사과한 뒤, 정책 공약과 관련한 이야기로 화제를 전환하려고 했다.

하지만 금 후보는 안 후보의 답변에 만족하지 않았다. "안 후보가 이 문제를 말하면서 '사실이 아니다. 나는 몰랐다'라고 하는데 답답하다"라며 "안 후보가 만약 야권단일후보가 돼서 시장이 되면 이런 문제가 또 안 생겨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겪은 일이어서, 안 후보가 모를 수가 없다"라며 본인이 당의 위기가 있을 때 대변인으로서 공동대표인 안 후보를 만나려고 했으나 당시 비서가 역시 "용건이 뭐냐. 못 본다"라고 막았던 사실을 털어놓았다.

금 후보는 "안철수 후보가 대선에 나갔을 때, 총괄선대위원장을 하는 현직 3선 의원이 '어디서 회의를 하느냐, 좀 만나자'라고 하는데 안 가르쳐줬다고 한다"라며 "안 후보가 계속 '사실이 아니다. 몰랐다' 이러는데, 안 후보가 정말 서울시장 자리를 바라고 다음 대선을 나가려고 하면 이 문제에 대해 솔직한 입장을 말하고 반성도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모든 사람과 의논 안 하고 혼자 민주당 입당"

금 후보의 반성 요구에 안 후보는 자신이 걸어온 정치적 행보를 나열했다. 그는 "민주당을 나온 게 2015년이다"라며 "이 사람들의 정체를 알았다. 이 사람들은 도저히 바꿀 수 없다는 걸 알고 나와서 국민의당을 창당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두 다 실패할 것이라고 했는데, 3김시대 이래 최초로 38석의 교섭단체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이 역시 1차 토론 때와 비슷한 방어논리였다.

그는 "이후로도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다. 어려운 일들, 시련도 많았다"라며 "현실정치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을 해서 (한국을) 나가 있기도 했다. 그렇지만 그런 과정에서 참 제가 어떤 점들을 잘못했는지 많이 반성했다"라고 말했다. "'다시는 그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라는 그런 진정성으로 이번 선거에 임한다"라고도 덧붙였다.

그러자 금태섭 후보는 "2015년에 민주당을 나갔다는 말씀을 많이 하시는데, 2014년에 정말 혼자서 (참모들과) 의논도 안 하고 민주당에 입당을 했다"라며 "그때 윤여준(당시 새정치추진위원회위원장), 창당준비위원회에 있던 모든 분과 의논을 안 하고 (입당)했다"라고 다시 한번 꼬집었다.

안 후보는 "정치권에서 의사결정을 할 때 함께 의사결정을 하는 사람이 있고, 그 다음에 당장 함께 의사결정을 못하지만 언론에 나오기 전에 알려야 할 중요한 사람이 있다"라며 "그러면 '본인은 왜 의사결정 그룹에 포함되지 않느냐'라고 굉장히 섭섭해 한다. 그런 일이 항상 있었다"라고 해명했다.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라며 "아마 앞으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다"라고도 약속했다.

곽우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