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4146 0372021022566424146 03 0301001 6.2.6-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48559000

카카오 주식 액면분할…소액주주 접근성↑

글자크기

향후 주가에 관심…네이버·삼성전자 액분 이후 주가 상승



[헤럴드경제]카카오가 25일 주식을 액면분할하기로 결정하면서 향후 주가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쏠린다.

이날 카카오는 이사회를 열고 유통주식 수 확대를 위해 보통주 1주당 가액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의 발행 주식 수는 8870만4620주에서 4억4352만3100주로 늘어난다.

카카오는 이번 분할에 대해 “주당 주가를 낮춰 보다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이 카카오에 투자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소액주주들의 접근성이 개선되면서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네이버 또한 2018년 10월 주식 1주를 5주로 쪼개는 액면분할을 단행한 바 있다. 이로써 70만원대에 달하던 주가는 13만원대로 낮아졌다. 네이버의 최근 종가는 38만3000원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5월 4일 액면분할로 분할 직전 265만원이던 주가가 5만3000원으로 낮아지면서 소액주주 수도 대폭 늘었다.

삼성전자 지분을 1% 이하로 보유한 소액주주는 액면분할을 시행하기 전인 2018년 3월 31일 기준 24만1414명에서 작년 6월 30일 145만4373명으로 5배 늘었다.

삼성전자 주가는 액면분할을 단행한 2018년 5월 4일부터 최근까지 60.94% 상승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액면분할로 실적 등에 있어서 달라지는 건 없다”면서도 “개인 투자자의 입장에서 50만원에 가까운 (카카오) 주가가 부담될 수 있었는데 그런 부분을 완화할 수 있어 거래량이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카카오의 경우 김범수 이사회 의장 등 최대주주가 지난달 19일 기준으로 약 2251만여주(25.42%)를 보유하고 있다. 외국인은 지난 24일 현재 3042만여주(34.3%)를 보유 중이다. 발행 주식 수에서 이들을 뺀 나머지 주식 수는 3567만여주다.

카카오는 내달 29일 주주총회에서 해당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4월 12∼14일에는 거래가 정지된되며, 신주는 오는 4월 15일 상장될 예정이다.
헤럴드경제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