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9469 0252021022566419469 05 0501001 6.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38572000

신진서 5연승, 한국 농심배 3년만에 탈환

글자크기

주장 박정환은 ‘무혈 입성'

신진서(21)의 5연승, 한국의 3년 만의 농심배 탈환. 제22회 농심배가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25일 서울과 베이징을 잇는 인터넷으로 진행된 농심배 세계 바둑최강전 13국서 신진서가 중국 최종 주자 커제(24)를 꺾고 대회를 마무리했다. 185수 끝 흑 불계승.

한국은 이로써 중국의 2연속 우승에 제동을 걸면서 통산 13회 째 패권을 차지했다. 중국(8회) 및 일본(1회)과 격차도 다시 벌어졌다. 우승국에게만 주어지는 5억원의 상금은 한국의 차지가 됐다,

조선일보

25일 열린 제22회 농심배 13국에서 중국 최후의 보루 커제를 눕히고 5연승, 한국의 우승을 이끈 신진서 9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진서의 ‘마무리 5연승’은 대단한 성과다. 중간 등판 연승은 많지만 우승을 결정하며 연승하기란 매우 어렵다. 6회 대회 때의 이창호가 막판 5연승으로 연출했던 ‘상하이의 기적’을 16년만에 신진서가 재현했다.

자인 신진서가 막판 5승을 올림으로써 최종 주자로 대기 중이던 박정환 9단은 돌 한 번 쥐지 않고 우승을 맛보았다. 이런 경우는 19회 대회 이후 3년만이다. 당시엔 김지석이 마지막 2승으로 대회를 끝내면서 주장 박정환이 출전치 않고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선 한국은 신진서가 5승, 홍기표 1승 1패, 강동윤 1패, 신민준이 1승 1패를 마크하는 등 총 7승 4패를 기록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진서는 대회 개막을 앞두고 “지난해 박정환 사범님이 홀로 남아 고군분투 하는 모습을 보며 매우 죄송했다. 올해는 쉬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던 약속을 실행했다. 19회와 21회 대회 때 1승도 올리지 못했던 아쉬움을 한 방에 풀어낸 것이다.

커제와의 상대전적은 5승 10패로 좁혀졌다. 지난 연말 중국 갑조리그서 모처럼 설욕한 뒤 이번 승리까지 2연승, 반격의 기틀을 마련했다. 신진서는 “올해는 외국기사에게 한 판도 지지 않겠다”던 연초의 약속도 지켜나가고 있다. 이날까지 8전 전승이다.

신진서는 첫 국제 메이저 타이틀이던 2020년 제24회 LG배를 입단 동기 신민준에게 물려주었지만 잉씨배와 춘란배 등 2개 메이저 결승에 올라있어 올해 안에 세계 2관왕 등극이 기대된다.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