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9002 0112021022566419002 05 0501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14237807000

기성용 위해 입 연 후배…"'성폭행' 제보자가 오히려 가해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축구선수 기성용/사진=머니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선수 기성용이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인 가운데 피해를 주장한 두 사람이 오히려 또 다른 이를 성폭행한 가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5일 뉴스1에 따르면 기성용의 초등학교 시절 후배라 주장한 E씨는 25일 전화 인터뷰에서 "기성용은 절대 그런 짓을 하지 않았다"면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와 D가 오히려 나를 성폭행한 가해자들"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4일 기성용은 2000년 전남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C씨와 D씨를 성폭행한 국가대표 출신의 스타 플레이어 A씨로 지목되며 의혹에 휩싸였다.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가 "피해자 C와 D의 위임을 받았다"며 이들의 과거 성폭행 피해 사실을 밝히면서다.

보도자료에는 실명이 언급되지는 않았으나 "광주 출신으로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스타플레이어"라는 설명으로 누리꾼들 사이에선 기성용의 이름이 오르내렸고,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로 있는 B씨도 함께 가해자로 지목됐다.

그러나 E씨는 기성용과 B씨가 성폭행 가해를 했다는 C씨와 D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E씨는 "기성용이 6학년, C와 D는 5학년, 내가 4학년이었다. C와 D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축구부는 큰 방에서 여러 명씩 합숙했다. 정해진 일정대로 움직였고 개인 시간은 많지 않았다. 따로 관리해주시는 분도 있었다. 시간적으로도 공간적으로도 그럴(범죄가 벌어질) 틈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E씨는 "숙소 생활 중에는 하루 동안 잘못한 점과 보완할 점을 이야기하는 '반성의 시간'이 있었다. 만약 그런 일이 있었더라면 다른 동료들이 모를 일이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폭로 내용도 의심스러운 대목이 있다고 평가했다. E씨는 "체구가 왜소해 A에게 어쩔 수 없이 당했다고 하는데, 어이가 없었다. 당시 C와 D는 초등학생이라고 볼 수 없을 만큼 체격이 좋았다"고 했다.

오히려 C와 D가 성폭행 가해자라고도 주장했다. E씨는 "A는 호주로 유학을 갔고, 나는 C와 D에 이어 인근 중학교로 진학했다"며 "중학교에선 합숙소 관리가 다소 소홀했다. C와 D는 나와 동료들을 성폭행하고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방법으로 괴롭혔다. 사람이 이래도 되나 싶었다"며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E씨는 당시 C씨와 D씨의 성폭행 사실을 고발했고, 이들은 혐의가 인정돼 징계를 받은 뒤 고등학교 진학에 실패했다. E씨는 "당시 나는 피해자인데도 가해자들과 한방에서 같이 조사받고, 이후 운동도 못 하고 여기저기 불려다녀야 했다"고 말했다.

E씨는 "억울할 기성용을 위해 인터뷰에 응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나는 2년 선배인 기성용과 그리 큰 친분이 있는 것도 아니라, '내가 꼭 나설 필요가 있나' 싶기도 했다"면서도 "가해자들이 오히려 피해자처럼 하는 걸 보고는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기성용은 25일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보도된 기사 내용은 나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이어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전했다.

최초 폭로의 또 다른 가해자로 지목된 B씨 역시 "성폭행은 전혀 없었으며 그 시절 나는 축구만 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현재 광주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활동 중이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