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17975 0782021022566417975 08 0801001 6.2.6-HOTFIX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14236398000

‘실검’ 사라진 네이버·다음…‘검색 트렌드’ 어떻게 바뀔까?

글자크기
다음 이어 네이버 25일부터 실검색‧뉴스토픽 서비스 폐지
후속 서비스로 네이버 ‘데이터랩’·다음 ‘데이터 트렌드’ 제공
검색 데이터 고도화해 제공…“실검과 유사한 서비스 지속될 듯”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실시간 검색(실검)'·‘뉴스토픽’ 서비스가 25일 폐지됐다. 카카오가 지난해 2월 다음에서 실검 서비스를 중단한데 이어 네이버까지 실검 서비스를 없애면서 검색 서비스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카카오와 네이버는 ‘포스트 실검’으로 검색 데이터를 고도화해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데이터랩’, 이용자 설정 기준에 따라 맞춤형 데이터 검색


실검은 3000만 명 이상 사용자가 실시간으로 검색하는 트렌드를 보여주는 지표로, 현재 이슈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특정 집단의 정치적 표현과 기업이 마케팅을 목적으로 실검을 장악하는 부작용에 시달렸다.

이에 네이버는 실검 대신 고도화한 정보 검색이 가능한 ‘데이터랩’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네이버 PC 버전에는 실검 대신 날씨 정보가, 모바일에서는 실검 차트판 자체가 없어졌다.

데이터랩은 쇼핑 검색어나 트렌드별 고급 검색, 지역별 관심도, 카드 소비 통계, 댓글 통계 등 보다 심도있는 통계 정보를 제공한다. 이용자가 관심사·기간·범위·분야·지역·연령·성을 지정하면 맞춤형 데이터를 검색할 수 있다.

또한, 네이버는 뉴스에서 사용되는 키워드를 시간별로 집계해 차트로 제공하는 뉴스토픽도 없앴다. 뉴스토픽 자리에는 ‘인기 표제어’ 차트가 대신한다. 이달 18일부터 네이버는 모바일 검색 하단과 PC 검색 우측영역에 ‘인기 표제어 일간 검색어’ 차트를 추가했다. 인기 표제어는 이용자들이 지식백과에서 많이 조회한 단어를 보여준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작년부터 ‘카카오 데이터 트렌드’…‘포털 본연의 기능’ 고민해야


네이버보다 한발 앞서 실검 서비스를 종료한 다음은 ‘카카오 데이터 트렌드’를 제공하고 있다. 사용자가 분야·성별·연령·기간 등 데이터를 입력하면 맞춤형 정보를 추천하는 방식이다. 최대 5개까지 동시에 검색어를 넣어 검색 데이터를 비교할 수 있다.

다음 PC 버전에는 검색창 하단에 ‘다음 탑 인기검색어’, 카카오 샵(#) 서비스 검색창 하단에는 ‘샵탭 추천 검색어’ 서비스를 선보였다. 실시간 검색어와 유사한 서비스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노출된다.

일각에서는 실검을 폐지해도 검색 서비스 자체를 종료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을 거라는 의견도 나온다. 사용자가 설정한 검색어에 따라 세분화된 데이터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비슷한 서비스가 유지된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정치·상업적으로 언제든 조작이 가능한 실검 서비스를 폐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하게 제기돼온 만큼 국내 양대 포털에서의 실검 폐지는 주목할 만하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세계적인 검색 사이트인 구글은 실시간 검색어 순위가 없다.

다만 국내 포털도 이번 실검 폐지를 계기로 본연의 기능에 대해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목소리는 여전히 높다.

[이투데이/김재영 기자(maccam@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